이전
    다음

    입력 2017-12-22 13:17:08, 수정 2017-12-23 11:22:55

    "조문 사진 찍히러 가나요" 자이언티, 악플러 일침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자이언티가 악플러들에게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냈다.

      악플러들이 자이언티故 종현의 빈소에 가지 않았다며 누리꾼에 공격을 당해 반박했다.

      22일 자이언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부 악플러가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를 공개했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한 누리꾼이 자이언티에게 故종현의 빈소를 왜 안 찾았냐고 묻고 있다.

      해당 누리꾼은 “종현 장례식 왜 안 갔냐. 둘 사이가 최근에 어쨌든간에 절친이라고 했었을 정도면 얼굴이라도 비추는게 맞지 않냐”고 따졌고, 이에 자이언티는 “조문 갔다. 기자분들 다 빠졌을 때. 나도 인간이라 슬프다. 조문을 사진 찍히기 위해 가냐. 슬프다”라고 답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