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05 11:10:57, 수정 2018-01-05 11:10:57

    [톡★스타] 주지훈 “천만 돌파 감사…2편도 꼭 봐주세요”

    •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영화 ‘신과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 이하 신과함께)의 인기가 뜨겁다. 국내 개봉 16일 만에 천만 관객을 돌파하는 것은 물론 대만에서도 2주 연속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는 등 고공행진을 보이고 있는 것.

      이 가운데 ‘신과함께’에서 저승차사 해원맥 역을 맡은 주지훈이 소속사 키이스트를 통해 “1000만 관객의 선택을 받은 영화에 참여했다는 것 자체가 정말 자랑스럽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무리 열심히, 최선을 다한 작품이어도 관객 분들의 공감을 얻고, 사랑을 얻어야 비로소 완전한 결과물이 나오는 거라고 생각하는데, 많은 분들이 봐주셔서 기쁘고, 감사하다”는 인사도 건네면서 “이분들이 꼭 올해 개봉하는 2편까지 봐주셨으면 좋겠다”는 특유의 너스레가 담긴 바람을 전했다.

      주지훈이 분한 해원맥은 저승차사인 강림(하정우), 덕춘(김향기)과 지옥 재판을 받는 망자 자홍(차태현)의 호위를 담당하는 인물. 주지훈은 세 인물들과 티격태격하면서도 끈끈한 케미스트리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카리스마와 능청을 넘나드는 유연한 연기와 시원한 액션은 ‘신과함께2’에서 펼쳐질 주지훈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지는 이유다.

      그는 “(‘신과함께’는) 눈으로 보는 즐거움도 크지만 마음에 남는 여운도 큰 영화”라며 “새해여서 올해의 계획이나 목표들을 세우실 텐데, 영화를 보시면 계획이나 목표가 좀 더 따뜻한 방향으로 바뀌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신과함께’는 주지훈의 첫 천만 영화다. 효심을 다룬 내용이 주를 이뤘기에 그의 가족 역시 영화를 본 소감이 남달랐을 터. 주지훈은 “VIP 시사회 때 아버지, 어머니를 초대해서 보여드렸다. ‘고생했다’ ‘멋있는 영화다’라고 말씀해주셨다. 그리고 ‘너도 잘해라 아들’이라고 하셔서 뜨끔했다. 연락을 자주 드리는 아들은 아니었는데, 좀 더 살가운 아들이 되려고 노력 중이다”라는 답변을 남겨 웃음을 자아냈다.

      2018년은 주지훈에게 그 어느 때보다 바쁜 한 해가 될 예정. 올해만 ‘공작’ ‘암수살인’ ‘신과함께2’ 등 세 작품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그는 “요즘은 열심히 ‘킹덤’ 촬영 중이다. 넷플릭스라는 새로운 플랫폼에서 선보이는 시즌제 드라마라 배우로서도 기대감을 안고 촬영하고 있다. 좋은 작품과 좋은 연기로 2018년도 열심히 달리겠다”며 각오를 다졌다.

      cccjjjaaa@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