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11 21:35:01, 수정 2018-01-11 21:34:58

    [한국 베트남] 김봉길호, 유효슈팅 1개에 점유율 75%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약체 베트남과 전반을 1-1로 마쳤다. 점유율 75%로 베트남을 압도했으나, 유효 슈팅이 단 1개를 기록했다는 점은 아쉬움이 진하게 남는다.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1일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서 열린 베트남과의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1차전서 전반 16분 상대 응우웬 꾸앙 하이에 선제골을 헌납하면서 0-1로 끌려갔다. 다만 28분 조영욱(FC서울)의 동점골로 전반을 마친 현재 1-1로 맞서고 있다.

      김 감독은 이날 4-2-3-1 포메이션을 가동하면서 이근호(연세대)를 최전방 공격수에 배치했다. 공격 2선에는 조영욱, 윤승원(FC서울), 조재완(상지대)가 포진했다. 이어 황기욱(투비즈)과 한승규(울산)가 중원을 구축했고, 포백에는 국태정(전북) 황현수(서울) 이상민(울산) 박재우(대전)가 나란히 섰다. 골키퍼 장갑은 강현무(포항)가 꼈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앞선 대표팀은 이날 베트남에 앞선 경기를 펼칠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충격의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16분 한국 수비 진영 왼쪽에서 도안 반 하우가 크로스한 공을 응우웬 꾸앙 하이가 그대로 왼발 논스톱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역습 한 방에 무너졌고, 상대 공격수를 놓쳤다. 집중력이 아쉬웠다.

      베트남에 선제골을 허용한 대표팀은 답답한 경기력으로 주도권을 뺏어오지 못했다. 오히려 개인기에서 베트남이 화려한 모습을 보이며 한국 문전을 위협했다. 다만 전반 28분 상대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2018시즌 FC서울 유니폼을 입는 조영욱이 오른발 감아차는 슈팅으로 베트남 골문을 열어젖혔다.

      하지만 이후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좀처럼 상대 문전을 두들기지 못하며 전반을 1-1로 마쳤다. 세트피스와 패스가 부정확하면서 흐름이 자주 끊긴 것이 아쉬웠다. 슈팅 수에서 4-2로 앞섰지만, 유효슈팅은 1-1로 같았다. 점유율 75%로 상대 25%에 크게 앞섰기 때문에 슈팅 기록이 더 아쉽다. 세밀함이 필요한 시점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대한축구협회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