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12-14 03:00:00, 수정 2018-12-13 13:23:48

    LPGA 최연소 데뷔 전영인, “미국무대 도전은 볼빅과 함께”

    •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천재 골퍼’ 전영인(18)이 2019시즌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무대 최연소 데뷔를 앞두고 대한민국 No.1 골프브랜드 ㈜볼빅(회장 문경안)과 메인 스폰서십 계약을 체결했다.

       

      볼빅은 13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볼빅 본사에서 전영인과 조인식을 갖고 골프공을 비롯한 볼빅(Volvik)의 각종 용품 지원에 대한 적극적인 후원을 약속했다.

       

      유명 골프교습가인 전욱휴 프로의 딸인 전영인은 5세때부터 골프를 시작해 10세때인 2010년 월드챔피언십에서 우승을 기록하며 천재골퍼로 주목 받았다. 미국 주니어골프협회(AJGA) 주관 대회에서 5승을 거둔 전영인은 2017년까지 4년 연속 미국 주니어 국가대표로 활약했으며, 2018년 시메트라투어(LPGA 2부)에서 풀시드를 확보하는 등 엘리트 코스를 밟았다.

       

      이와 함께 만 18세 이상만 참가할 수 있는 LPGA 퀄리파잉스쿨 응시자격을 획득한 가운데 렉시 톰슨, 리디아 고에 이어 세 번째로 나이 제한을 적용하지 않는 특혜를 받은 선수로서 대내외적으로 실력을 인정받았다.

       

      2019년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최연소로 풀시드를 확보하며 신인왕을 향한 도전을 시작하게 됐다. 최운정, 이미향, 포나농 팻럼 등 LPGA 대표선수들을 후원하고 있는 볼빅은 전영인의 가세로 미국무대 정복에 더욱 박차를 가하게 됐으며, 대한민국 No.1 골프브랜드에 걸맞은 ‘팀볼빅’ 선수단 구성을 이어가게 됐다.

       

      전영인은 “새롭게 도전하는 무대에 아빠가 캐디로 함께 참여하게 돼 든든했는데 더욱 든든한 지원군을 얻게 돼 기쁘다”며 “루키로써 당차고 패기 넘치는 모습을 통해 골프 강국 대한민국의 위상을 드높일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경안 회장은 ”전영인 선수의 합류로 더욱 강력한 ‘팀볼빅’ 선수단 구성을 실현할 수 있게 됐다”며 “LPGA가 주목하는 전영인 선수의 힘찬 발걸음에 부족함이 없도록 물심양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볼빅은 2012년 8월 미국 올랜도에 현지법인을 설립한 이래 LPGA와 활발한 해외 마케팅을 전개하고 있으며, 지난해 80개국에 1700만달러에 달하는 골프용품 수출액을 기록하는 등 글로벌 골프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볼빅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