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1-23 16:37:31, 수정 2019-01-23 16:37:27

    유준상부터 윤지성까지… 배우들에게 뮤지컬 ‘그날들’이란?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고(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들로 만들어진 한 번은 만나야 할 대한민국 대표 뮤지컬 '그날들'이 오는 2월 서울 공연을 앞두고 ‘정학’과 ‘무영’ 그리고 ‘그녀’ 역의 배우들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뮤지컬 '그날들'의 제작사인 인사이트엔터테인먼트의 페이스북, 트위터 등 SNS를 통해 캐릭터의 대표 대사와 함께 ‘스토리 포스터’를 먼저 공개했으며, 연이어 ‘정학’ 역의 유준상, 이필모, 엄기준, 최재웅, ‘무영’ 역의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 그리고 ‘그녀’ 역의 최서연, 제이민의 인터뷰 영상을 공개하며 서울 공연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공개된 인터뷰 영상에서 냉철하고 철두철미한 원칙주의자 ‘정학’ 역의 유준상, 이필모, 엄기준, 최재웅은 카리스마 넘치는 경호관의 모습으로 분위기를 압도했다.

       

      먼저, 유준상은 “뮤지컬 '그날들'은 그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았던 작품이고, 창작뮤지컬이기 때문에 보시는 관객 분들도 더 즐겁고 재미있으면서 의미 있는 공연을 볼 수 있을 거라고 생각된다. 초연부터 이번 공연까지 함께해 저에게도 아주 특별한 작품인 '그날들'이다. 그 동안 보여드렸던 ‘정학’보다 더욱 공감할 수 있고 업그레이드 된 ‘정학’을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많이 기대해주시길 바란다.”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이필모는 “오랫동안 곁에 두고 있었던 작품인데 함께 하게 돼서 굉장히 기쁘고 설레고 두근거린다.  '그날들'이 오랫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온 작품인 만큼 그 안에서 ‘정학’이란 인물로 관객분들의 마음에 닿고 가슴 속 깊이 남을 수 있는 캐릭터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하며 “고(故) 김광석의 노래를 무대에서 부를 수 있어 영광이다. 부산, 대전 공연을 하면서 관객분들에게 많은 힘을 받았다. 서울 공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서울 공연에 대한 포부를 밝혔다.

       

      이어 엄기준은 “대한민국 뮤지컬 배우 중 고(故) 김광석 선생님 노래 안 좋은 사람은 없는 것 같다. 이 분이 불렀던 노래로 만들어진 '그날들' 무대에 설 수 있어 기쁘다. ‘정학’은 20년이라는 시간을 뛰어넘으며 과거와 현재의 모습을 모두 보여줘야 하는 이중적인 매력을 가진 캐릭터라 선택하게 됐다.”고 새롭게 합류한 소감을 전하며, “고(故) 김광석의 노래 중 ‘그녀가 처음 울던 날’을 좋아한다. 무대에서 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와 응원 바란다”고 전했다.

       

      또 뮤지컬 '그날들'은 고향이라고 생각한다는 최재웅은 “초연부터 고생을 많이 하면서 올렸던 작품이라 잊을 수 없고, 이번 공연에도 함께 한 것은 선택이라기보다 당연하다고 생각했다”고 공연을 앞둔 소감을 전하며, “뮤지컬 '그날들'은 주옥 같은 노래들이 많아 음악만으로도 충분한 감동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여기에 스토리가 더해지면 그 감동은 두 배로 다가올 것이다. 후회되지 않는 무대 보여드리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여유와 위트를 가진 자유로운 영혼이자 ‘정학’의 동기인 ‘무영’역의 오종혁, 온주완, 남우현, 윤지성은 장난끼 많고 순수하고 밝은 모습과 제복을 입은 성숙한 경호관의 상반된 모습을 보여주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웃음짓게 했다.  

       

      뮤지컬 '그날들'은 전역 후 첫 발을 내딛게 해 준 작품이라고 소개한 오종혁은 “제 2막을 열어준 고향 같은 작품이고, 배우·스텝들간의 차이 없는 팀워크는 '그날들'을 선택하게 한 가장 큰 힘인 것 같다. 음악, 스토리 모두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배우로서 무대에서 더 잘 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는 환경이 큰 원동력이 되는 것 같다”고 ‘무영’ 역으로 다시 합류하게 된 소감을 밝혔다.

       

      온주완은 “아직 뮤지컬 새내기이지만, 출연하고 싶었던 뮤지컬 작품들이 있는데 그 안에 '그날들'이 있었던 만큼 ‘무영’ 역은 정말 하고 싶었던 역할이었다. 이번이 세 번째 작품인데 여전히 떨리고 긴장된다. 기다렸던 만큼 ‘무영’이라는 캐릭터를 온전히 나만의 캐릭터로 만들어 좋은 모습 보여주겠다”고 전했다.

       

      또 남우현은 “평소에 좋아했던 고(故) 김광석 선배님의 노래들로 구성된 뮤지컬에 함께 한다고 생각하니 너무나 설레고 기대된다. 이제 뮤지컬 무대의 매력을 확실하게 알아가고 있는 것 같다. '그날들' ‘무영’의 유쾌한 성격은 나 자신과도 비슷한 부분이 있다는 생각을 한다. 더 깊은 캐릭터 분석으로 대사, 넘버 하나하나에 진심을 담아 전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뮤지컬 '그날들'에 합류하며 많은 화제를 모았던 윤지성은 “'그날들'이라는 정말 훌륭한 뮤지컬에 기라성 같은 선배님들과 공연을 할 수 있게 되어서 긴장되고 또 기대도 되고 감회가 새롭다.”고 운을 뗀 그는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뮤지컬 무대에 서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이런 기회가 빠르게 찾아올 줄 몰랐다. 소중한 기회가 찾아온 만큼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새로운 모습으로 무대에 설 예정이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학’과 ‘무영’이 지키는 신원을 알 수 없는 피경호인 ‘그녀’ 역의 최서연은 “돌아가신 김광석 선배님의 노래로 이렇게 뮤지컬을 만들 수 있다는 게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하고, 이 작품에 대한 긍지감이 든다. ‘그녀’는 ‘정학’과 ‘무영’의 사이에서 그 둘을 이어주는 역할이라 생각한다. 더욱 섬세한 모습을 보여 주겠다.”고 전했으며, 제이민은 “관객 입장에서 봤던 ‘그녀’ 역할을 ‘나는 또 어떻게 풀어나갈까’하는 스스로의 기대와 고민을 하고 있다. '그날들'의 ‘그 날’의 의미이기도 한 ‘그녀’를 부족함 없이 잘 표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뮤지컬 '그날들'은 고(故) 김광석이 부른 명곡들로 구성된 주크박스 뮤지컬로 청와대 경호실을 배경으로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20년 전 사라진 ‘그 날’의 미스터리한 사건을 다룬다.

       

      2013년 초연 당시 탄탄한 스토리와 원곡의 감동을 더 깊게 전달하는 과감한 편곡, 장유정 연출의 감각적인 연출, 신선호 안무가의 아크로바틱과 무술을 접목시킨 화려하고 남성적인 군무로 창작뮤지컬계 센세이션을 일으킨 뮤지컬 '그날들'은 제7회 더 뮤지컬어워즈 ‘올해의 창작 뮤지컬상’, ‘극본상’, ‘남우신인상’, 제19회 한국 뮤지컬 대상 ‘베스트 창작 뮤지컬상’, ‘연출상’, 제2회 서울 뮤지컬페스티벌 ‘흥행상’, 제7회 차범석 희곡상 ‘뮤지컬 극본상’, 제8회 대구 국제 뮤지컬 페스티벌 ‘올해의 스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창작뮤지컬의 스테디셀러. 뮤지컬 '그날들'은 2월 22일부터 5월 6일까지 서울 블루스퀘어 인터파크홀에서 공연되며 인터파크 티켓 예매사이트에서 예매할 수 있다.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