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1-28 09:33:10, 수정 2019-01-28 09:33:10

    권유리,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 출연 확정…데뷔 후 첫 연극도전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권유리(소녀시대 유리)가 열일 행보를 이어간다.

       

      권유리는 까칠한 성격의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꿈을 찾아 방황하는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유쾌하게 그린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에서 콘스탄스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권유리가 연기할 콘스탄스는 자신이 진짜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모른 채 방황하고 있지만 그녀를 진심으로 응원하며 멘토링을 아끼지 않는 ‘앙리’(이순재/신구)의 도움으로 꿈을 찾아가는 대학생 캐릭터다.

      권유리는 드라마 ‘동네의 영웅’, ‘고호의 별이 빛나는 밤에’, ‘피고인’, 넷플릭스 웹 시트콤 ‘마음의 소리 리부트 1, 2’, 최근 종영한 예능 드라마 ‘대장금이 보고 있다’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작품에서 맹활약, 연기자로서도 입지를 탄탄히 다져가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권유리가 연극 무대에 서는 것은 데뷔 후 처음이어서 큰 관심을 모으고 있으며, 청춘들의 고민을 현실감 있게 담아 낸 콘스탄스 캐릭터를 그녀 만의 발랄하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더해 표현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권유리 외에 이순재, 신구, 채수빈, 김대령, 조달환, 김은희, 유지수 등 최강 캐스팅으로 눈길을 끌고 있으며, 오는 3월 15일부터 대학로 유니플렉스 1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