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1 03:10:00, 수정 2019-05-20 14:32:11

    ‘복권’으로 발명왕 키우고, 고령자 일자리도 해결

    • [정희원 기자] 복권구입으로 조성된 기금이 국내 과학연구 현장에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

       

      복권기금은 ‘리시트(ReSEAT, 고경력과학기술인지원프로그램)’ 사업을 지원함으로써 은퇴한과학기술인에게는 새로운 일자리를, 미래의 과학자를 꿈꾸는 아이들에게는 배움의 장을 만들고 있다.

       

      리시트는 은퇴한 과학기술인들이 ‘미래 과학기술 주인공’을 주제로 오랫동안 쌓은 지식과 경험을 청소년에게 알려주는 교육 프로그램의 일종이다.

       

      무엇보다 과학기술인의 경력을 살려 청소년 과학교육에 일조할 뿐 아니라 고령자 일자리 문제까지 해소하는 출구가 되고 있어, 은퇴자의 건전한 사회활동을 장려하는 모범적인 프로그램으로 평가받고 있다.

       

      현재 고경력과학기술인 약 750명이 활동하는 사단법인 과우회는 2007년부터 리시트를 통해 10개 청소년 과학교육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10여년간 4만5000여명이 참여했다. 2018년에는 17억3200만원의 복권기금이 리시트 사업비로 지원돼 청소년과학특강 실시, 과학체험교실 운영, 개별 맞춤형 지식 멘토링, 진로·인성 심층 지도 등을 진행했다. 올해는 16억400만원의 복권기금이 사업에 지원됐다.

       

      원로과학인모임 대덕과우회장이자 고경력과학기술인 활동에 나서는 박성열 박사는 “청소년 과학교육을 위해 집을 나설 때마다 항상 마음이 설렌다”며 “초등학교 시절부터 과학에 대한 호기심으로 골방에서 실험을 즐기고 과학기술인으로 은퇴했는데, 복권기금이 더 넓은 일터로 인도할 줄은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리시트 프로그램의 가장 큰 의의는 퇴직 후에도 전공을 살려 미래 과학꿈나무인 청소년들을 지도하는 과정을 통해 삶의 재충전 기회를 갖는 것”이라며 “프로그램 참여로 전공분야에 대한 재교육 및 최신 과학기술 학습의 끈을 놓지 않게 되는 것도 즐거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청소년들의 반응도 긍정적이다. 리시트 프로그램을 수행하는 한 학교의 교사는 “과학기술인들이 학생들의 눈높이에 맞춰 강의를 제공해 큰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학생들의 사고영역을 넓혀주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박성열 박사는 “약간의 희망과 생활의 활력소 삼아 한 번씩 구입했던 복권이 이렇게 나에게 색다른 혜택으로 돌아올 줄 몰랐다”며 “더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았으면 좋겠고, 과학기술이 대한민국 주력산업을 이끌고 있듯 제4차 산업혁명시대의 성장동력 마련을 위한 인재 양성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정은 복권수탁사업자 동행복권 건전마케팅팀 팀장은 “복권 판매를 통해 조성된 복권기금이 과학꿈나무 양성에 힘쓰는 고경력과학기술인들에게 지원돼 우리나라 과학의 미래가 한층 밝아지길 기대한다”며 “복권은 세대를 불문하고 인재들에게 힘을 실어줌으로써 사회에 공헌하고 있어 뜻깊은 가치를 지닌다”고 말했다.

       

      happy1@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