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03 10:27:05, 수정 2019-06-03 10:27:05

    몬스타엑스, 월드투어 ’WE ARE HERE’ 포문 열었다…현지 매체 뜨거운 관심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그룹 몬스타엑스(셔누·원호·민혁·기현·형원·주헌·아이엠)가 2019년 월드투어 첫 해외 공연의 포문을 열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1일(이하 현지시각) 태국 방콕 썬더돔 무앙 통 타니(Thunder Dome, Muang Thong Thani)에서 월드투어 2019 MONSTA X WORLD TOUR WE ARE HERE> 태국 공연을 개최했다.

       

      본격적인 공연에 앞서 몬스타엑스는 태국 현지 매체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앨범 활동과 세 번째 월드투어, 앞으로의 활동 계획에 대한 다채로운 소식을 전했다. 

       

      이날 기자회견장에는 몬스타엑스의 월드투어 공연 취재를 위해 현지 TV와 신문, 잡지, 인터넷 뉴스를 포함해 약 70여 개 매체와 1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렸다. 특히 태국 지상파 텔레비전 채널 3의 ‘르엉 라오 차오 니’(Rueng Lao Chao Nee)를 비롯해  채널 7, 9, 국영방송 NBT 등이 회견장을 찾아 취재 경쟁을 펼쳤다. 현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신문인 ‘타이랏’(Thai Rath)을 포함 ‘데일리 뉴스’(Dailynews), ‘네우 나’(Neaw Na), ‘매니저’(Manager) 등 유력 일간지가 다수 참여해 글로벌 대세의 저력을 뽐냈다. 

       

      이처럼 현지 매체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서 시작된 공연은 몬스타엑스의 다양한 매력을 가득 담아 성대하게 펼쳐졌다.

       

      락 버전으로 신나게 재해석된 데뷔곡 ‘무단침입’부터 ‘Shoot Out’ ‘HERO’ ‘Jealousy’ ‘DRAMARAMA’ ‘Alligator’ 등  몬스타엑스를 대표하는 히트곡 퍼레이드가 이어졌고, 러브송 ‘솔직히 말할까’ ‘널 하다’ ‘백설탕’ ‘No Reason’으로는 달콤한 매력을 뽐냈다. 

       

      ‘공연 맛집’ 몬스타엑스가 자랑하는 유닛 무대도 펼쳐졌다. 민혁과 기현, 형원 유닛 무대에서는 비지(Bazzi)의 ‘Myself’로 절제된 섹시미를 보여줬고, 주헌과 아이엠은 국악과 힙합의 조화가 강렬한 자작곡 ‘삼박자’을 선보였다. 주헌은 시원한 드럼 무대로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마지막으로 셔누와 원호는 자작곡 ‘MIRROR’로 그루브한 섹시미의 절정을 뽐내 그 열기를 더했다. 몬스타엑스의 화려하고 색다른 매력이 담긴 유닛 무대에 태국 팬들은 뜨거운 함성으로 보답했다.

       

      뿐만 아니라 DJ H.ONE(형원)의 스페셜 스테이지와 시원한 EDM 사운드가 매력적인 ‘폭우’ ’Special’ ‘Rodeo’ 까지 총 23곡의 세트리스트로 완벽한 3시간의 공연을 만들어내며 글로벌 대세의 진가를 발휘했다.

       

      몬스타엑스는 “이번 월드투어의 첫 해외 공연인 만큼 긴장도 많이 하고 설레기도 했다. 몬베베들가 우리와 하나가 되어 즐겨주셔서 공연장의 열기는 정말 뜨거운 것 같아 행복했다. ‘마이 크랍(보고 싶었어요), 폼라쿤!(사랑합니다) 조만간 또 만났으면 좋겠다”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방콕 공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해외투어에 나선 몬스타엑스는 5일 호주 시드니, 8일 멜버른, 22일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와 오세아니아 투어를 펼치며 이후 유럽과 북남미 등 전 세계 18개 도시 19회 공연으로 글로벌한 활약을 이어갈 예정이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스타쉽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