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09 13:12:48, 수정 2019-06-09 13:12:47

    ‘봄밤’ 한지민-정해인-김준한, 화기애애 분위기 포착

    •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봄밤’에서 명품 드라마 탄생의 숨겨진 비결을 공개했다.

       

      시청률과 화제성 모두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은 일상 속 특별함을 포착해내는 섬세한 연출력과 흡인력 높은 대본,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져 명품 드라마의 탄생을 알리고 있다. 

       

      이렇듯 환상적인 시너지를 내는 기저에는 감독, 작가, 배우 그리고 수많은 스태프들이 이루고 있는 완벽한 팀워크가 존재한다. 이를 반증하듯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늘 논의하고 연구하는 현장에는 언제나 웃음이 끊이질 않아 훈훈함을 안기고 있다.

       

      사진 속에 포착된 한지민(이정인 역), 정해인(유지호 역), 김준한(권기석 역)은 언제 터질지 모르는 아슬아슬한 관계를 그리고 있는 극 중과 달리 웃음꽃을 피어내고 있다. 먼저 닿을 듯 말 듯 애틋한 현실 멜로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고 있는 한지민과 정해인이 리허설 중 웃음이 터진 순간과 함께 찍은 사진을 들여다보는 모습은 시청자들의 입꼬리를 저절로 상승하게 만든다.

       

      유지호의 아들 유은우를 연기하는 아역 배우를 보고 내려갈 줄 모르는 한지민의 광대와 쉬는 시간에도 꿀이 뚝뚝 떨어지는 정해인의 멜로 눈빛 역시 기분 좋은 설렘을 전한다. 김준한 역시 권기석 캐릭터의 무게를 잠시 내려놓고 정해인과 다정한 케미를 뿜어내 색다른 면모까지 보여주고 있다.

       

      이처럼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분위기와 호흡으로 한층 밀도 높은 완성도를 그려내고 있는 MBC 수목미니시리즈 ‘봄밤’은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에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제이에스픽쳐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