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3 13:59:32, 수정 2019-06-13 13:59:27

    ‘설레는밤’ 출연한 전현무 “이제 얼굴보다 말 잘 통하는 사람이 이상형”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전현무가 이혜성 아나운서를 ‘제2의 정지영’이라고 칭찬했다.

       

      13일 방송된 KBS 라디오 ‘설레는밤 이혜성입니다’에 전현무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전현무는 “정지영씨가 심야 라디오를 평정하던 시간이 있었는데, 지금 이혜성 아나운서가 독보적이다. 이혜성 아나운서가 자정 라디오를 평정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 “보니까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는 생방송을 너무 많이 한다. 미친 사람들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상형이 어떻게 되냐는 청취자의 질문엔 “나이가 들기 전에는 외모를 많이 봤는데 이제는 나이가 들어서 대화가 잘 통하고 성격이 좋은 사람에게 끌린다”고 밝혔다.

       

      또 사내연애에 대한 질문에 “사내연애는 알려지는 순간 비극”이라며 “당사자만 빼고 다 안다. 티 내고 싶은 것 알지만 끝까지 비밀로 하라”고 조언했다.

       

      공항패션에 대한 질문에는 “전에는 꾸꾸(꾸민 듯 꾸민)였는데 이제는 꾸안꾸(꾸민 듯 안꾸민) 로 할거다”고 말했다.

       

      이날 전현무와 이혜성 아나운서는 알라딘 OST ‘a whole new world’를 듀엣으로 부르기도 했지만, 둘다 음정 박자 놓친 엉망인 라이브 때문에 청취자들에게 폭소를 안기기도 했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노래 중간 웃음이 터져 전현무에게 “하지 마세요”라고 호통을 치기도 했다.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는 지난 10일부터 시작된 프로그램으로, 전현무가 이혜성 아나운서를 응원차 방문한 것로 알려졌다.

       

      이혜성 아나운서는 KBS 막내 아나운서로 얼마 전 KBS ‘해피투게더4’에 출연해 전현무에게 전수받은 ‘황금 USB’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현재 KBS ‘연예가 중계’ 안방마님으로 내한 스타들을 주로 인터뷰하며 유창한 영어 실력을 드러내고 있다.

       

      KBS 라디오 쿨FM ‘설레는 밤, 이혜성입니다’는 매일 자정부터 2시까지 방송되는 심야 라디오 음악 프로그램이다.

       

      jkim@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