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7 09:10:37, 수정 2019-06-17 09:10:37

    ‘신입사원 구해령’, 첫방 7월 17일 확정 및 스틸컷 공개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MBC 새 수목 드라마 ‘신입사원 구해령’(강일수 연출)에서 차은우가 모태솔로 왕자 이림으로 변신한 캐릭터 컷이 공개됐다. 그는 왕자와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를 넘나드는 은밀한 이중생활 라이프를 펼치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 가운데 7월 17일로 첫 방송 일자를 확정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이번 드라마는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의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차은우가 맡은 이림은 왕위 계승 서열 2위인 조선의 왕자다. 그러나 그의 존재는 철저히 비밀로 감춰져 있다고. 그는 궁에서 아무도 찾지 않는 깊숙한 곳에 숨어 있는 ‘녹서당’에서 세상과 단절된 채 고독하게 자랐다.

       

      이림이 세상과 소통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바로 글. 궁 안에서는 아는 사람 몇 없는 왕자이지만 밖에서는 그의 존재를 모르는 이 하나 없을 정도로 유명한 인기 절정의 연애 소설가 ‘매화’인 것. 어쩌다 이림이 궁 안팎에서 두 개의 이름으로 살고 있는 것인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제작진 측은 “이림은 겉보기에는 부러울 것 하나 없는 화려한 왕자지만 내면에 남모를 아픔과 외로움이 있는 인물이다. 해령을 만나 세상 밖으로 나오면서 한 걸음씩 성장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jkim@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