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09 11:10:06, 수정 2019-07-09 11:10:06

    ‘음악 요정’ 정재형, 늦여름밤의 감성 공연…‘2019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 예고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음악요정' 정재형이 오는 8월, 8년만에 단독 콘서트 '2019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를 열고 음악팬들과 만난다.

       

      정재형의 소속사 안테나는 공식 SNS를 통해 내달 23일부터 25일까지 총 3일간 서울 동덕여자대학교 공연예술센터에서 열리는 '2019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의 소식을 알렸다. 

      이는 정재형의 신보 ‘아베크 피아노(Avec Piano, 피아노와 함께)의 발매에 부쳐 열리는 공연으로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로는 두 번째 시리즈 공연이다. 앞서 2010년에 발매되어 호평을 받았던 앨범 ‘르쁘띠피아노(Le Petit Piano)’에 이은 공연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로 앙코르 공연까지 펼치며 음악팬들의 감동의 리뷰를 낳았던 바, 8년만에 열리는 단독공연에 많은 관심이 모아진다. 

       

      이번 '2019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는 "혼자여도 좋을 당신의 늦여름밤, 느긋한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을게요"라는 캐치프레이즈처럼 한여름의 끝자락에서 열정과 고요함을 오가며 음악의 경계를 두지 않는 정재형만의 템포로 치르는 무대가 펼쳐질 예정이다. 격정적이다가도 이내 고요하게 자신을 들여다 볼 선물의 시간이 될 이번 공연은 자유로운 영혼의 '음악요정' 정재형의 매력을 마음껏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정재형은 이번 공연의 총 지휘를 맡아 오로지 피아노 하나로 호흡했던 '르쁘띠피아노'의 솔로곡들은 물론, 그룹 베이시스 시절부터 프로듀서, 영화음악감독을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면서도 정재형 특유의 응축된 감성에 한껏 젖어들 수 있는 넘버들을 준비중이다. 특히 정재형의 신보’ 아베크 피아노’는 피아노와 ‘함께’ 유려한 조화를 이룬 퀄텟, 오케스트라, 첼로, 바이올린, 비올라 등 다양한 악기들과의 조우를 담은만큼 풍성한 무대들로 늦여름밤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2019 정재형이 만드는 음악회'의 티켓예매는 오는 12일 오후 8시에 멜론티켓에서 시작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