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류중일 LG 감독 “KIA전, 3피트 비디오판독 신청하려 했죠” [토크박스]

입력 : 2019-07-09 17:56:19 수정 : 2019-07-09 17:56:1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일요일 KIA전, 저도 3피트 비디오판독 신청하려고 했어요.”

 

류중일 LG 감독은 지난 7일 광주 KIA전에서 천국과 지옥을 오갔다. LG는 선발투수 타일러 윌슨의 호투와 타선의 화력에 힘입어 5회초까지 7-0으로 크게 앞섰다. 그러나 5회말 윌슨이 6실점하며 턱밑까지 쫓겼고, 7회말 7-9로 역전당했다. 이후 8회초 정주현의 2루타로 3점을 추가해 10-9, 힘겹게 재역전에 성공했다. 하지만 마지막까지 가슴을 졸여야 했다. 9회말 투수 고우석의 1루 송구가 빗나간 사이 KIA의 3루 주자 김민식이 홈으로 쇄도한 것. 다행히 1루 수비 백업을 들어갔던 정주현이 빠른 홈 송구로 김민식을 아웃시키며 승리를 지켜냈다.

 

이 과정에서 류 감독은 1루로 달려가던 KIA 오선우를 주목했다. 9일 잠실 두산전을 앞두고 당시 상황을 떠올린 류 감독은 “만약 비디오판독 결과 홈에서 세이프였다면 나도 비디오판독을 신청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타자 주자가 3피트 라인 안쪽으로 뛰는 것 같더라. 그걸 보자마자 ‘아차’ 싶었다”고 설명했다. 무사히 승리를 지킨 류 감독은 “일요일 이후 만나는 사람마다 ‘어, 일요일 게임!’하고 인사하더라. 다들 야구를 보는 모양이다. 이겨서 다행이다”고 미소 지었다.

 

잠실=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사진=OSEN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사랑스러움 가득한 배우 문채원
  • 예쁜 미소의 김시은
  • 미소가 아름다운 배우 장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