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8-23 14:35:58, 수정 2019-08-23 14:35:56

    [내야외야] 난치병 소년들, 25일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희망’ 던진다

    •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소년들이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마운드에 올라 희망을 던진다.

       

      오는 25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2명의 소년이 시구를 펼친다. 뒤센근이영양증을 앓고 있는 강승민 군(17)과 급성림프구성백혈병과 싸우고 있는 김민석 군(14)이 주인공이다. 강 군과 김 군 모두 삼성의 팬으로 마운드에 올라 시구하는 것을 꿈꿨다.

       

      강승민 군은 외야수 구자욱의 팬으로 2015년 KBO 신인상을 받을 때부터 그의 활약을 응원했다. 김민석 군은 외야수 박해민의 팬으로 빠른 발을 활용한 도루 능력과 넓은 수비 범위를 보며 팬이 되었다고 한다.

       

      구자욱, 박해민 선수와 만나 이야기 나누고 삼성라이온즈파크의 마운드에 올라가고 싶은 이들의 소원은 오는 25일 이뤄진다. 난치병 아동의 소원을 이뤄주는 국제 비영리 단체 메이크어위시 한국지부가 삼성전자 DS 부문의 후원과 삼성 구단의 도움으로 일정을 준비했다. 선수들과의 만남, 기념사진 촬영, 시구 등의 일정을 계획한 가운데 1500명의 삼성라이온즈 팬들과 함께 강승민, 김민석 군을 응원하는 깜짝 이벤트도 준비하고 있다.

       

      시구를 앞둔 강 군과 김 군 모두 “삼성라이온즈 파이팅! 승리를 응원합니다!”라며 팀에 응원의 말을 전했다.

       

      메이크어위시(Make-A-Wish®)는 백혈병, 뇌종양, 림프종 등 소아암을 비롯해 희귀 난치병으로 투병 중인 아동(만 3세~18세)의 소원을 이뤄주는 국제 비영리 단체로 한국지부는 2002년에 설립되어 현재까지 4400명에게 희망을 선물했다. 2018년 소원을 이룬 환아와 가족에 따르면 소원 성취를 통해 98.2%가 심리-정서적으로 긍정적인 변화를 경험하고 97.1%가 치료 의지가 강화되었다고 응답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삼성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