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단독 비하인드] 이필립, 쇼핑몰 대표 박현선과 결혼…러브 시그널 있었다

입력 : 2020-01-16 14:10:36 수정 : 2020-01-16 18:31:2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이필립이 결혼한다. 

 

16일 스포츠월드 취재 결과, 이필립은 쇼핑몰 모델 겸 대표 박현선과 약 2년 열애 끝에 결혼한다. 앞서 스포츠월드는 지난달 3일, ‘[단독] 배우 이필립, 쇼핑몰 모델 겸 대표와 2년 째 열애중’이라는 기사로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을 전한 바 있다. 

 

당시 박현선은 스포츠월드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이필립은 연예계 지인을 통해 각각 자신의 연애를 인정했다. 박현선이 비 연예인인 점을 감안해 이름은 익명으로 기사화 됐다. 

 

두 사람은 주변을 의식하지 않고 데이트를 즐기고 있다는 전언이다. 박현선의 지인은 “박현선의 휴대폰 배경화면에 이필립의 사진이 있었다”고 전하기도.

 

박현선은 자신의 지인들, 이필립과 함께한 생일날 “햄볶는 #선물 #언박싱 #생일선물 #고마워요 #이천사님 계속 등장”이라는 글로 하얗게 얼굴을 가린 이필립의 모습을 자신의 SNS에 공개했다. 

 

 

또 같은 날 “너무나 행복했던 생일 파티. #루프탑파티 1차로 먼저. 정말 너무너무 이쁘고 완벽한 파티 준비해준 내 이천사님 너무 고마워요”라며 “#드레스코드 #퍼플 이라 했더니 퍼플수트 맞춰 입고 오는 센스쟁이 천사님”이라는 글과 샴페인을 들고 있는 이필립의 모습을 사진으로 게재했다.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은 이들의 지인들, 박현선의 SNS를 통해 퍼져나갔다. 박현선은 10만 명 이상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플루언서다. 박현선은 해당 계정에 이필립을 ‘이천사’로 부르며 데이트 사진과 주고 받은 선물 등을 게재했다. 열애 기사 후 몇 몇 사진은 지워진 상태다. 

 

이필립 역시 여자친구를 ‘애기’라는 애칭으로 부르고 생일 등 기념일 파티를 열어주며 애정을 보이고 있다. 박현선의 팔로워들이 데이트 사진에 누른 ‘좋아요’ 역시 1000여 건이 넘는다. 박현선의 남자친구로 이필립을 지목하는 댓글들도 눈에 띈다.

 

두 사람의 600일 사진도 SNS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박현선은 “오늘 천사님의 서프라이즈”라며 “오늘이 600일이래요. 어떻게 알았냐 했더니 어플에 저장했다네요. 엄청 귀요미. 집에 오니 이렇게 커다란 예쁜 핑크장미들”이라는 글과 사진을 올리며 커플의 모습을 보였다.

 

한편, 박현선은 15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연인인 이필립에게 프로포즈를 받은 사실을 공개했다. 

 

박현선은 “완전 서프라이즈”라며 “몇개월 전부터 부모님에게 허락받고 계획한 천사님. 나는 아무것도 몰랐다. ‘결혼해달라’고. ‘예스’”라고 적으며 청혼을 받아들인 사실을 전했다.

이필립은 미국 보스턴 대학을 졸업한 후 조지워싱턴 대학교에서 석사 과정을 밟았다. 2007년 MBC 드라마 ‘태왕사신기’에 처로 역으로 데뷔해 대중의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SBS 드라마 ‘시크릿가든’, KBS 드라마 ‘남자이야기’ 등에 출연했다. 2012년 SBS 드라마 ‘신의’를 마지막으로 연기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지난 5월 화장품 브랜드 프로레나타를 론칭하며 사업가로 변신했다.

 

또 이필립은 STG 대표 이수동 회장의 아들이기도 하다. STG는 연 매출 2000억 원 이상을 올리는 글로벌 기업으로 전 세계 35개의 지점을 보유했다고 전해졌다. 2008년 방영된 MBC 다큐멘터리 ‘다큐스토리 성공-이유를 묻다’에 STG 대표 이수동 회장이 출연하며 자연스럽게 알려졌다. 배우 이서진이 한 방송에 출연해 “나는 로열패밀리가 아니다. 그런데 배우 윤태영과 이필립은 인정한다”고 말해 이필립의 집안이 한 차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아이유,'하트 받으세요'
  • 아이유,'하트 받으세요'
  • 블랙핑크 리사,'하트 받으세요'
  • 매력 넘치는 배우 박신혜
  • 손인사하는 블랙핑크 제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