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나혼산’ 유이, 거식증 논란에 솔직 대답…“8년 동안 하루 한끼”

입력 : 2020-06-13 17:47:49 수정 : 2020-06-13 17:56:1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유이가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자취러’의 생생한 일상으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안기며 시청률을 이끌었다.

 

지난 12일 방송한 ‘나 혼자 산다’(황지영 김지우 연출) 1부는 11.8%, 2부 12.5%(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고,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은 1부 7.9%, 2부가 8.3%(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이날 방송한 전 채널 모든 프로그램 통틀어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해 금요일 밤 예능 최강자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이날 방송에선 즐거운 ‘홀로’ 라이프를 즐긴 유이와, 짠내 가득한 모습으로 요양하는 이시언의 하루가 엇갈리게 그려졌다.

 

유이는 물도 없이 터프하게 손 세수를 하는가 하면, 쇼파, 바닥과 한 몸이 되어 ‘눕방’ 라이프를 펼쳐 친근한 면모를 드러냈다. 청양고추와 매운 불 닭 소스를 거침없이 투하한 소스를 제조, ‘유이 표 불타는 한 상 차림’으로 화끈한 먹방을 펼치기도 했다.

 

또 연습실로 향해 폴 댄스로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SNS 속 완벽한 모습과 달리 유연성이 부족해 삐거덕거리는 몸짓은 예기치 못한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내 몸이 풀린 듯 시원시원한 봉 춤을 선보여 전직 아이돌 센터다운 위엄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유이는 어디서도 말하지 못했던 연예인의 고충을 솔직하게 털어놓아 시선을 끌었다. 데뷔 초 ‘꿀벅지’의 대명사였던 그녀에게 ‘뱃살’과 관련한 악플이 달리는가 하면, 드라마의 캐릭터를 소화하기 위해 살을 빼자 ‘거식증에 걸린 것 같다’는 날선 반응이 이어졌다는 것. “어느 기준에 맞춰야 될까, 내가 문제인 건가 싶었어요”라며 홀로 삼켰던 상처를 담담히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유이는 “사실 드라마에서 아픈 역할을 했는데, 굶어서 살을 뺐다. 8년 동안 하루에 한 끼만 먹었다"고 고백하기도 했다.

 

이날 ‘나 혼자 산다’는 유이는 “혼자 있는 방법을 찾아보니 심심하지 않고 행복한 삶이구나”라고 소감을 남긴 유이는 ‘혼자 살기’의 진수를 보여줘 유쾌함과 공감을 일으켰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