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학폭’ 삼성화재 박상하, 은퇴한다…“14시간 폭행은 사실 아냐”

입력 : 2021-02-22 18:52:14 수정 : 2021-02-22 22:18:0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남자프로배구 삼성화재 박상하가 학교폭력을 인정하고 은퇴한다.

 

박상하는 22일 구단을 통해 “최근 학교폭력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구단, 동료, 배구팬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치고 심려를 끼친 점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학창시절 학교폭력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중학교 때 친구를 때렸고 고등학교 때 숙소에서 후배를 때렸다”며 “운동선수 이전에 한 명의 성인으로서 최근 불거지는 스포츠계 학교폭력 논란을 지켜보며 계속해서 마음이 무거웠다. 중·고교 시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너무나 죄송한 마음뿐이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는 “씻을 수 없는 아픔을 드린 것에 대한 저의 책임을 통감한다. ‘어떤 이유로도 학교폭력이 정당화될 수 없다’는 사실을 잘 안다”며 “현 시간부로 책임지고 은퇴하겠다. 반성하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말했다.

 

박상하는 “연락이 닿아 사과의 마음을 전한 친구도 있지만, 아직 연락 드리지 못한 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한 뒤 “다만 지난 19일 포털게시판을 통해 게시된 저의 동창생 납치 및 감금, 14시간 집단 폭행과 같은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향후 법적 대응을 통해서라도 진실을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과 구단, 동료, 관계자, 배구팬들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삼성화재 구단도 입장을 발표했다. 구단은 “박상하 선수의 학교폭력 논란과 관련해 피해자와

 

가족분들께, 그리고 모든 배구팬들께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린다. 박상하 선수는 학창 시절 두 차례 학교폭력 가해 사실이 있었음을 인정하고 오늘(22일) 구단 측에 은퇴 의사를 밝혀와 구단은 이를 수용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 선수단뿐 아니라 향후 선수 선발 단계에서부터 학교폭력 및 불법 행위 이력에 대해 더욱더 면밀히 조사하고,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학교폭력 피해자들의 신고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한국배구연맹과 함께 적극적으로 대응해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했다.

 

구단은 “소속 선수들에 대해 폭력예방 및 프로 선수로서의 소양교육을 주기적으로 실시하는 등 프로 스포츠 선수로서의 품격을 해치고 사회에 물의를 일으키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다시 한 번 피해자와 가족분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을 이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KOVO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봄 만난 수지…화사함이 한도 초과
  • 봄 만난 수지…화사함이 한도 초과
  • 블랙핑크 제니, 섹시美 발산
  • 이나은 ‘과즙미의 정석’
  • '사이다 같은 매력' 김도연,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