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08-07-21 22:14:37, 수정 2008-07-21 22:14:37

    [이모저모]‘구관이 명관’ 김진규 대표팀 주장 유임 외

    • ○…김진규(서울)가 24세 이상의 와일드카드가 공식적으로 합류한 올림픽대표팀의 주장을 그대로 맡을 것으로 보인다. 박성화 감독은 이날 훈련 뒤 “주장은 김진규에게 맡길 생각”이라고 밝혔다. 김진규는 지난 해 올림픽 최종예선 기간 중 시리아 원정경기를 제외한 전 경기를 주장으로 활약했다. 1985년 2월16일생으로 ‘빠른 생일’ 김진규는 또래 보다 한 살이 많다.

      김창수 소집일 지각소동

      ○…올림픽대표팀의 최종 엔트리에 이름을 올린 오른쪽 풀백 김창수(부산)는 이날 소집 시각을 2분 넘긴 오후 12시2분에 파주NFC에 도착, 유일한 지각생이 됐다. 재미있는 사실은 김창수의 측근이 운전한 검은색 승용차가 얼마나 과속했는 지 NFC 도착 후 타이어에서 연기가 피올랐다는 것. 타이어 타는 냄새 또한 진동했다. 이 때문에 한동안 NFC 앞에선 작은 소동이 일어났다.

      신광훈, 위로의 ‘밥’ 선물

      ○…신광훈은 소속팀 전북의 팀 동료 최철순이 최종 엔트리에서 탈락하자 앞으로 그에게 3개월치 ‘밥’을 사겠다고 약속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포항에서 전북으로 임대돼 최철순과 한솥밥을 먹고 있는 오른쪽 풀백 신광훈은 “미안한 마음이 있는 만큼 더 좋은 플레이로 (최)철순에 보답하겠다”며 “(최철순과) 선발된 사람이 3개월간 밥을 사기로 했다”고 말했다.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