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9-28 16:54:20, 수정 2018-09-28 16:54:20

    김선형, “이겨내고 즐길 줄 알아야 프로”…아시안챔피언스컵 출사표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이번엔 아시안챔피언스컵 우승을 위해 출격한다.

       

      김선형(30·SK)이 태극마크를 달고 뜨거운 나날들을 보내고 있다. 지난 8월에는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농구대표팀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는데 주역이 됐다. 이어 9월 중순 국제농구연맹(FIBA) 농구월드컵 예선 경기에서도 고군분투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27일부터는 아시아 챔피언스컵에 참가하기 위해 방콕으로 날아갔다.  

       

      김선형은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갔다”고 말했다.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 축배를 들어올렸던 지난 시즌은 기억 저 편에 있는 과거가 되어버렸다. 이번 대회가 끝나면 새 시즌을 맞이해야 한다.

       

      디펜딩챔피언답게 SK는 정상의 자리를 지켜야 하는 팀이다. 정상의 자리에까지 오르는 것도 힘드지만 지키는 것은 더욱더 힘든 일이다. 높아진 기대치도 부담감으로 작용한다. 김선형은 “이번 시즌은 지난 시즌에 우승했던 것을 잊어버리고 다시 새로운 목표를 향해서 가야한다”고 했다. 이어 “확실히 부담감이 있다. 이겨내고 즐길 줄 알아야 프로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오히려 다른 목표를 세운 이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목표로 “통합 우승을 해보고 싶다. 한 번도 못해봤으니 해보고 싶다”고 했다. SK는 지난 시즌 정규리그에서는 2위로 마친 뒤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목표를 이루려면 주장이자 팀의 구심점인 김선형의 역할이 중요하다. 지난 시즌을 치르면서 좀 더 여유가 생겼다던 그는 “내가 팀의 구심점 역할을 하는 선수가 되고 싶다”면서 “효율적인 농구를 하고 싶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그가 말하는 ‘효율적’인 농구는 “득실 마진율을 높이는 것”이다. 김선형은 “내가 뛰었을 때 확실히 플러스가 되는 선수가 되는게 올시즌 목표”라고 말했다.

       

      팀의 정신적인 부분도 그의 역할이다. 김선형은 “팀이 어수선하거나 분위기가 가라앉았을 때 주장의 역할이 많이 필요하더라”며 “지난 시즌에는 문경은 감독님이 워낙 잘 잡아주고 김민수 형 등 형들이 많이 도와줘서 이끌어갈 수 있었다. 지난 시즌과 비슷하게 하면서 좀 더 보완할 것을 보완해서 팀을 잘 이끌어나가야 한다”고 했다.

       

      일단 이번 대회부터 잘 치르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 애런 헤인즈와 오데리언 바셋이 부상으로 모두 빠져있고 최준용도 오른 발가락이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주축 선수들이 3명이나 빠져있다. 과연 김선형이 이같은 불리함을 이겨내고 활약을 펼쳐낼 수 있을까.

       

      김선형이 속한 SK는 28일 오후 10시30분 중국 랴오닝 플라잉 레오파즈와 경기를 갖게 된다.

       

      jkim@sportsworldi.com 글=방콕공동취재단, 사진=스포츠월드 DB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