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1-31 03:00:00, 수정 2019-01-31 14:52:08

    '터보심장' 단 파워탱크… 쏘울, 소형 SUV 변신

    기아차, 6년 만에 가솔린 모델 / '쏘울 부스터' 선봬… 2030 공략 / 박스카 외형 그대로… 차체 확장 / 동급 대비 최고 출력·강력 주행 / 최대 386㎞… 전기차도 출격 예정
    • [이지은 기자] 확 달라진 ‘쏘울 부스터’가 한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의 게임체인저를 꿈꾼다.

      기아자동차는 최근 박스카 쏘울의 풀체인지 모델 ‘쏘울 부스터’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쏘울 부스터’는 지난 2013년 2세대를 내놓은 뒤 6년 만에 선보이는 신형 모델이다. 기아자동차는 기존 주력했던 디젤 모델을 없애는 대신 1.6 터보엔진을 장착한 가솔린 모델을 간판으로 내세운다. 최근 자동차 시장의 트렌드에 맞춰 내달에는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 386㎞를 자랑하는 전기차 모델도 출격한다.

      ◆‘부스터’ 달았다, 쏘울의 변신은 무죄

      이름에 붙는 별칭에서부터 3세대 쏘울의 지향점을 확인할 수 있다. ‘부스터(Booster)’는 힘을 증폭시킨다는 의미의 영어단어 ‘부스트(boost)’의 명사형으로, 강력한 촉진제를 일컬을 때 주로 쓰인다. 이전까지는 도심 주행에 적합한 실용성에 초점을 맞췄다면, 이제는 운전의 재미를 높이는 성능에 중점을 두고 있다. 동급 대비 최고 출력, 강력한 주행 성능 등 수식어에서도 과거와는 차이가 확연하다.

      박스카로 포지셔닝했던 차종의 정체성은 ‘소형 SUV’로 변경됐다. 외장 디자인에서 기존의 DNA를 잃지 않으면서도 전장을 55㎜, 전고를 15㎜, 축거를 30㎜ 늘리는 방식으로 차체를 키워 SUV의 색깔을 입혔다. 기아자동차 국내마케팅팀 관계자는 “최근 국내 엔트리카 시장에서 SUV의 수요가 커지면서 소형 SUV 모델이 급부상했다”며 “‘쏘울 부스터’는 생애 첫차로 소형 SUV를 찾는 소비자들을 주요 고객으로 설정했다”고 했다.

      ◆실제로 타보니… 총평은 ‘기대 이상’

      최근 열린 미디어 시승회에서 3가지 트림 중 최상위인 노블레스 프레스티지 모델을 직접 타볼 기회가 있었다. 시승 코스는 서울 강동 스테이지28부터 포천 아도니스 호텔까지 왕복 약 130㎞ 거리로, 도심 주행 구간 12㎞가량을 제외하고 모두 고속도로로 짜였다. 차량의 주행 성능을 시험하는 데 방점이 찍힌 셈이다.

      운전을 시작하니 기아차의 자신감에 고개가 끄덕여졌다. 가속페달을 밟자 버벅댄다는 느낌 없이 매끄럽게 속도를 올렸다. 코너링에 취약하다는 박스카에 대한 선입견도 극복했다. 110㎞ 이상의 고속에서도 핸들의 흔들림을 비롯해 차체가 안정적인 느낌을 줬다.

      20·30세대를 공략할 만한 기술력에도 높은 점수를 줄 만했다. 시속 60㎞ 이상에서 가동되는 차선유지장치는 고속 주행에서도 기능을 충실히 했다. 스마트크루즈컨트롤도 차간거리를 유지하며 속도를 잘 조절해 실주행에서도 충분히 믿고 쓸 수 있었다. 핸드폰 무선 충전 장치, 3분할 와이드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 헤드업 디스플레이 등 근래 나오는 신차에서 찾아볼 수 있는 최신 기술을 대부분 적용했다.

      ◆쏘울 부스터, 고향에서 자존심 찾을까

      2008년 첫선을 보인 쏘울은 현재 기아차의 미국 수출 대표 효자 차종이다.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는 대표 박스카로 자리를 잡았고, 2018년에는 9만 대가량 판매돼 꾸준한 인기를 증명했다. 2018년 상반기에는 누적 판매량 100만 대를 돌파하며 10년만에 의미 있는 기록을 써내기도 했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쏘울이 설 자리가 없다. 기아차가 야심차게 내놓은 첫 크로스오버 유틸리티 차량(CUV)이었지만, 해치백도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아닌 애매한 포지셔닝이 패인이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2018년 쏘울의 올해 판매 실적은 고작 2408대에 그친다.

      쏘울 부스터의 올해 목표 판매량은 2만 대다. 지난해 대비 약 9배나 높은 수치로, 보수적으로 판매량을 예측하는 업계의 관례에는 어긋나는 선택이다. 국내 소형 SUV 시장이 2018년 성장 변곡점을 지난 것으로 드러난 상황에서 2019년 쏘울 부스터가 화려하게 부활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number3togo@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