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15 13:55:14, 수정 2019-07-15 13:55:12

    2021 후쿠오카수영대회 조직위 광주 방문 “저비용·고효율 운영 인상 깊어”

    •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제18회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성황리에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다음 대회 개최지인 일본 후쿠오카 조직위원회가 광주를 방문해 경기장 등 주요시설을 둘러봤다.

       

      이리에 요시마사 단장을 중심으로 9명으로 구성된 2021후쿠오카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원회 대회준비단은 14일 남부대 시립국제경기장을 찾았다. 준비단은 2~3일간 광주에 머물며 주요시설들을 둘러볼 예정이다.

       

      준비단은 MPC(Main Press Center)를 찾아 미디어라운지와 기자회견장, 믹스드존 등의 부대시설과 구성·동선, 경기장 내외부와 관람석, 선수대기실 등 경기장 시설을 영상과 사진을 찍으며 꼼꼼히 살펴봤다.

       

      특히 준비단은 기존 경기장을 그대로 이용하면서 MPC 등 부대시설의 많은 부분을 임시로 설치해 이용하는 것에 놀라움을 나타냈다. 준비단은 “가설해 설치한 부분과 기존 경기장이 조화를 이룬 점이 인상깊다”며 “저비용 고효율이라는 대회 취지에 부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준비단은 “경기장을 둘러보니 광주수영대회가 성공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며 “대회성공의 열기가 2021후쿠오카대회로 이어질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조직위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