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24 03:00:00, 수정 2019-07-23 18:14:15

    “좋은 자극 주는 후배들 덕분… 꿈 펼칠 수 있도록 돕고파”

    • 한국 경마 역대 5번째로 통산 900승에 성공한 박대흥 조교사.

       

      [이재현 기자]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활동하는 박대흥 조교사(60·18조)가 지난 14일 제7경주에서 통산전적 900승을 달성했다. 서울과 부경을 합쳐 한국 경마 역사에서 900승은 박 조교사가 5번째다.

      박대흥 조교사는 1997년 데뷔한 베테랑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무르익는 전술로 유명하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3년 연속 조교사 다승순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17년에는 데뷔 이래 최고 승률(18.3%) 기록을 달성했으며 2018년에는 개인 통산 최고 순위상금 38억여원을 획득했다. 2005년, 2008년에 이어 2018년까지 총 3번의 최우수 조교사 상을 수상했다.

      올해 또한 47승을 올리고 있으며 조교사 성적 1위이다. 특히 지난 5월 ‘코리안더비’에서 ‘원더풀플라이’와 우승을 차지하며, GⅠ급 경마대회 우승컵을 안았다. 한국경마에서 GⅠ급 경마대회는 ‘코리안더비’, ‘코리아컵’, ‘코리아 스프린트’, ‘대통령배’, ‘그랑프리’ 5개에 불과하며 이중 3개 이상을 우승한 조교사는 부경의 김영관 조교사와 서울의 박대흥 조교사뿐이다.

      박대흥 조교사는 900승 소감에 대해 “열심히 하는 후배 조교사들이 많아 자극을 받고 있으며, 시너지 효과로 900승까지 온 것 같다”라고 밝혔다.

      지난 4월 박대흥 조교사는 2010년에 이어 서울경마조교사협회장에 재선임할 정도로 한국 경마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후배들이 나아진 환경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하고 싶다. 각자만의 철학을 가지고 한국경마를 이끌어 갔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박 조교사는 “마주, 말관리사, 기수 등 경주마다 좋은 팀워크를 이뤄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면서, 남은 목표로 “정년까지 3년 정도 남았는데 끝까지 좋은 성적을 유지하는 것”을 꼽았다.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