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9-13 15:09:36, 수정 2019-09-14 00:04:29

    ‘아시아 최초’ PGA 신인왕 임성재, 투어 첫날 홀인원 선보여

    •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임성재(21·CJ대한통운)의 상승세가 거침없다.

       

      임성재는 13일(한국시각)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설퍼스프링스의 올드화이트 TPC(파70·728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협회(PGA) 투어 2019~2020시즌 개막전 밀리터리 트리뷰트(총상금 약 89억5000만 원) 1라운드서 홀인원 1개와 버디 5개, 보기 3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선보였다. 15번 홀(파3)에서 날린 티샷이 그대로 홀 안으로 굴러 들어가며 홀인원을 기록했다.

       

      그는 하루 전인 12일 2018~2019시즌 PGA 투어 신인상을 손에 넣었다. 아시아 선수 최초의 영예를 안았다. 이어 투어 첫날에도 좋은 컨디션을 자랑했다.

       

      이날 임성재는 중간 순위에서 공동 17위에 올랐다. 선두 로비 셸턴(8언더파 62타·미국)과는 4타 차다.

       

      한편 지난 대회 우승자 케빈 나(미국)는 6언더파 64타로 공동 2위에 올랐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