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0-20 18:35:43, 수정 2019-10-20 18:35:43

    졸업·성적 증명서 앱으로

    전자 증명 서비스 ‘이니셜’ 출시 눈앞
    • [이재현 기자] 종이 증명서를 발급받고 제출하는 불편함을 크게 덜어줄 블록체인 서비스 ‘이니셜’이 상용화 초읽기에 들어갔다.

      통신3사가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모바일 전자증명 시장 선점에 나선다. 사진은 이니셜 어플리케이션 메인 화면

      통신3사인 KT, SK텔레콤, LG유플러스와 삼성전자·KEB하나은행·우리은행·코스콤 7개사가 공동 추진해 온 컨소시엄형 블록체인 네트워크(initial DID Association)가 서비스명을 ‘이니셜(initial)’로 확정하고, 신규 참여사를 영입해 모바일 전자증명 시장 선점에 나선다.

      이니셜 컨소시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이 주관하는 ‘2019 블록체인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5개 기업에 KT, 삼성전자가 참여해 2019년 7월 결성됐으며, 이번 신규 참여사 영입으로 11개 기업이 ‘이니셜’ 컨소시엄에서 활동한다.

      이니셜은 은행·카드·증권·보험 연계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고, 국가기관, 학교기관, 교육기업과 연계한 증명서 서비스, ICT 보안 연계 출입통제 서비스 등을 준비 중이다.

      이니셜은 기존 증명서 발급·제출 과정을 혁신해 새롭게 등장한 핀테크·커머스·모빌리티 등에 활용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종이 증명서와 공인인증서를 보완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근 데이터의 가치와 개인의 프라이버시가 이전보다 더욱 안전하게 다뤄질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기업이 개인의 정보를 위탁받아 활용하던 시대에서 개인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직접 관리하고 제공하는 주체가 되는 방향으로 세계 각국의 기술과 제도가 변화하고 있다.

      이니셜 관계자는 “연내 선보일 서비스를 통해 온·오프라인에서 보다 간편하고 투명한 신원증명을 가능케 하는 동시에 데이터 자기 주권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니셜은 모바일 기반으로 위·변조가 불가능한 분산원장을 통해 개인의 신원을 증명하고 본인 스스로 개인정보를 관리할 수 있도록 탈중앙 식별자(DID; Decentralized Identifiers) 기반 ‘자기주권 증명서 지갑(Self-Sovereign Identity)’ 서비스를 적용해 변화하는 개인정보 보호의 흐름에 발맞춰 갈 예정이다.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