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2-01 18:15:24, 수정 2019-12-01 18:47:42

    특급호텔 연말 뷔페 가격 최대 15만 9000원까지 오른다

    ‘기습인상·바가지’ 논란에도 / 크리스마스·주말 예약 전쟁
    • [전경우 기자] 특급호텔 뷔페 레스토랑 가격이 올해 성탄과 연말 시즌 최대 15만 9000원까지 오른다.

      ‘기습인상’, ‘바가지’ 논란 관련 기사는 수년째 이어지고 있지만, 호텔들은 로브스터, 푸아그라 등 특별 메뉴를 추가하고 와인을 제공하는 등 서비스가 더해져 가격을 올려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가격이 비싼 이유는 그만큼 손님이 몰리기 때문이다. 크리스마스 당일과 주말 예약은 벌써부터 ‘전쟁’이 벌어진 상황이며, 12월 2주차 이후는 예약 통화 자체가 어울 정도다.

      서울신라호텔 더 파크뷰.

      호텔 뷔페레스토랑의 선두 주자인 서울신라호텔 더 파크뷰는 2019년 12월 성인 저녁 뷔페 가격을 11만8000원에서 시작해 13~19일 13만9000원, 20~31일 15만9000원까지 순차적으로 올릴 계획이다.

      이 식당의 과거 같은 기간 가격을 살펴보면 2007년 6만3000원에 칠면조 구이와 와인 등 특별 메뉴까지 포함돼 있었다. 그러다 확장 오픈한 2009년부터 뷔페 가격은 가파르게 상승 곡선을 그리기 시작해 2011년 12만 5000원으로 올랐고, 호텔 전체가 재개관한 2013년 이후 또 한 번 크게 올랐다. 2014년 15만 7000원을 받던 연말 뷔페 가격은 2015년 15만 9000원으로 소폭 상승한 이후 2019년까지 같은 금액을 유지하고 있다.

      업계 선두 신라호텔의 가격은 경쟁 호텔에게도 ‘기준점’으로 작용하고 있다. 롯데호텔서울의 라세느와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의 아리아는 21일부터 연말까지 성인 저녁 뷔페 가격을 신라와 같은 15만 9000원으로 책정했다.

      최근 인기가 급상승한 JW메리어트 서울의 뷔페 레스토랑 플레이버즈는 12월 금요일 저녁부터 주말 중식, 석식 가격을 13만원으로 책정했고, 24일과 25일, 31일은 15만원으로 올려 받는다.

      르메르디앙 서울의 쉐프 팔레트는 기존 12만원이던 성인 저녁 요금을 13만 5000원으로 올려 12월 모든 기간에 적용한다.

      포시즌스호텔 서울의 더마켓키친은 12월 금요일 저녁과 주말 성인 뷔페 가격을 13만원으로 책정했고, 24일과 25일, 31일 저녁은 15만 9000원을 받는다.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