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TV핫스팟] ‘사풀인풀’ 윤박, 조윤희 향한 ♥고백 “나 너 좋아해”

입력 : 2019-12-08 09:21:27 수정 : 2019-12-08 09:21:2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윤박이 박력고백으로 매력을 폭발시켰다.

 

지난 7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묵묵히 김설아(조윤희)를 좋아했던 문태랑(윤박)이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설아는 전남편 진우(오민석)와의 만남을 목격한 태랑이 신경 쓰여 찾아왔고 자신의 감기를 걱정한 설아에게 “이러고 조금만 더 있자. 내가 불편해?라며” 차에 있어줄 것을 부탁했다. 설아는 "갑자기 좀 그러네"라며 불편해했고 태랑은 "나는 너 더 불편하게 하고 싶다. 네가 날 너무 편하게만 생각하는 게 갑자기 싫어졌다"고 말했다.

 

"그게 무슨 말이야"라는 설아에게 태랑은 더 이상 참지 못하고 용기를 내 “설아야 나는 떨려 니가! 니가 지금 날 불편하게 느끼는건 아마 그래서일거야. 나 너 좋아해! 난 널 안구싶다고 지금! 김설아”고 남자로서 박력 있게 고백했다.

 

자신의 갑작스런 고백에 당황한 설아에게 "피하지 말고 날 봐. 떨려? 느껴져? 내가 떨리는건? 너 안 떨리면 우린 계속 친구야. 난 그렇게 할거야"라며 그동안 속으로만 담고 있던 진심을 모두 쏟아내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다.

 

이런 문태랑의 고백은 한 여자를 향한 애절하고 진정성 담긴 면모부터 박력남의 매력까지 고루 비춰지며 보는 이들까지 설레게 만들었다. 뒤에서 지켜만 보던 모습을 벗고 상남자로 성큼 다가선 태랑의 박력 있는 모습이 김설아는 물론 여심까지 흔들고 있는 것.

 

이후 진우의 차를 회사에 가져다 주려던 설아를 우연히 만난 태랑은 일손이 필요하니 김장을 도와 달라 부탁했고 어색한 분위기 속 김장을 하던 중 태랑의 손이 닿자 설렘을 느낀 설아는 "나 너한테 떨린다. 이러고만 있어도. 나 왜 이러는 걸까"라는 설아의 고백에 태랑은 입을 맞추러 가까이 다가갔다.

 

이렇게 윤박이 그리고 있는 ‘설아 바라기’ 문태랑은 성숙한 사랑 그 자체로 독보적인 매력을 발산하고 있다. 자존심에 얽매이지 않는 순수하고 솔직한 태랑의 진정성 담긴 직진 고백은 킬링 포인트로 자리매김, 이혼의 상처로 차갑게 굳어버린 조윤희의 마음까지 무너뜨리며 시청자의 설렘을 자극하기도.

 

윤박은 스윗함 가득한 연애의 설렘부터 상대를 배려하는 따뜻함까지 갖춘 이상적인 러브라인을 완성했다. 특히 그는 사랑의 단짠 감정을 나노급으로 소화하며 ‘직진 사랑꾼’ 순정 매력의 최고치를 찍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레드벨벳 아이린,'다녀 오겠습니다'
  • 레드벨벳 아이린,'다녀 오겠습니다'
  • 레드벨벳 슬기,'예쁜 손인사'
  • 손인사하는 이연희
  • 귀여운 미소의 티파니 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