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명지병원 “세 번째 우한폐렴 확진환자, 완치 기대”

입력 : 2020-01-27 10:42:50 수정 : 2020-01-27 18:31:0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희원 기자] 국내서 세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폐렴) 확진 환자가 발생,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의 국가지정 격리음압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중국 우한에 거주하다 지난 20일 일시 귀국한 A모 씨(54)는 발열 등 증상을 겪었지만 25일에서야 뒤늦게 질병관리본부 상황실(1339)에 전화를 걸어, 본인의 중국에서의 입국 사실과 증상을 호소했다. 연고지인 경기 고양 일산서구보건소를 통해 명지병원으로 입원하게 됐다.

 

명지병원은 국내 국가지정 격리병상 운영 29개 병원 중 하나다. 2013년 첫 지정된 후 현재 총 14개의 음압격리병상을 갖추고 있다. 경기 북부권을 총괄하는 감염 거점병원이자 권역응급의료센터를 운영하고 있다.

 

이 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에도 경기도 평택 등에서 발생환 확진환자 5명을 이송받아 2차 감염 없이 전원 완치시킨 바 있다.

 

명지병원은 지난 21일 이미 비상대응본부를 구성해 선제적으로 선별진료소와 음압격리병실 가동에 나섰다.

 

이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환자의 진료를 총괄하게 될 박상준 명지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우리는 메르스 사태 이후에 더욱 철저한 준비와 훈련을 해왔기 때문에 이번에도 잘 대응 할 수 있으라 생각한다”며 “하지만 아직 이번 코로나 바이러스 폐렴의 임상적 특성을 완전히 알 수 없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다”고 밝혔다.

 

병원협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비상대응본부장직을 맡게 된 이왕준 명지병원 이사장은 “현재의 시점에서는 과거의 교훈을 거울삼아 선제적 대처와 함께 국민 대중과 커뮤니케이션을 강화해서 협조를 이끌어 내야 한다”며 “두려움 보다는 적절한 정보를 제공하고 의료기관과 의료진에게 빠른 조언을 받아야 이 사태를 조기에 수습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메르스 국내 상륙 1년 전부터 이에 대비한 비상대응팀을 꾸리고 매뉴얼을 만드는 등 철저한 사전 준비와 실전을 방불케 하는 훈련을 통해 실전에서 완벽한 대응에 나서 국회 국정감사에서도 우수사례로 소개되기도 했다. 이와 관련 대통령 표창을 수상하고, 국제병원연맹에서도 최우수병원상을 수상했다. 명지병원은 메르스 사태 이후 정부의 포상성 지원으로 5개의 음압격리 중환자실을 증축한 바 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
  •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 소녀 희진, 이국적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