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신성 “‘미스터 트롯’ 탈락, 입맛 잃을 정도로 슬펐다” 고백

입력 : 2020-02-19 14:21:29 수정 : 2020-02-19 14:21:3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신성, 양지원이 ‘미스터트롯’ 탈락 후 소감을 밝혔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는 TV조선 ‘미스터트롯’으로 인기몰이 중인 신성, 양지원이 출연했다.

 

이날 신성은 “가습기 보이스 신성이다”, 양지원은 “트로트계의 어린 왕자 양지원이다” 라고 자신을 소개해 뜨거운 환영을 받았다.

 

DJ 윤정수는 두 사람에게 “아쉽게 탈락했다. 기분이 어땠나?” 라고 물었고, 신성은 “사실 입맛을 찾은 지 며칠 안 됐다. 여기저기 다니면서 몸보신 좀 했다. 처음엔 밥이 안 넘어갔다. 그만큼 슬펐다”라고 답했다.

 

반면 양지원은 “떨어지고 나서 굉장히 행복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위로해주시는 팬분들도 많이 생기고 방송을 통해 저의 부족한 부분들을 알 수 있었던 것 같아서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윤정수가 “이렇게 되면 신성씨는 다시 말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농담을 하자, 신성은 "저도 마찬가지다"라고 정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남창희가 “양지원씨는 2000년에 전국 노래자랑으로 데뷔하지 않았나”라고 묻자 양지원은 “맞다. KBS의 아들로 키워달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7살 때부터 온갖 프로에 나가서 살림살이를 타왔다. 세탁기부터 시작해서 라디오, TV, 저희 집 살림살이를 제가 다 타왔다. 엄마가 살림살이를 안 사셨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 청취자가 “누가 ‘미스터트롯’ 1위를 할 거 같냐”고 묻자 망설이던 양지원은 “같은 신동부였던 찬또배기. 이찬원을 응원하고 있다” 라고 대답했고, 신성은 “저는 현역부였던 임영웅, 영탁, 장민호를 응원한다” 라고 답했다. 윤정수가 “3명은 안 된다. 1명만 꼽아라”라고 요청하자, 신성은 “아니다. 1등을 나눌 수 있다면 셋으로 나누고 싶다”라고 답했다.

 

한편 KBS 쿨FM ‘미스터 라디오’는 매일 오후 4∼6시에 방송된다.

사진=KBS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