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순재, ‘매니저 갑질 의혹’ 반박…“편파보도, 기자회견 열 것”

입력 : 2020-06-30 09:15:19 수정 : 2020-06-30 09:30:0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의혹’에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기자회견을 통해 해명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SBS ‘8뉴스’는 29일 원로배우 A씨의 전 매니저 김 모 씨가 일하던 2달 동안 A씨 가족들의 허드렛일까지 도맡아 하는 머슴 같은 생활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모 씨는 지난 3월 한 취업사이트에서 연예인 매니저 채용공고를 보고 지원해 매니저로 취업했으나, 그는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고 배달된 생수통을 집 안으로 옮기는 등 자질구레한 집안일을 했다고 하소연했다.

 

또한 김 씨에 따르면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 평균 주 55시간 넘게 일했지만, 휴일·추가근무 수당은 없었고 기본급 월 180만 원을 받은 것이 전부였다. 회사는 4대 보험도 들어주지 않았고, 고충을 A씨에게 직접 호소했지만, 오히려 이 일로 고용 2달 만에 해고됐다.

 

보도 이후 원로배우 A씨로 지목된 이순재는 “지나치게 과장된 편파보도”라며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는 표현을 썼는데, 가당치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순재는 “두 달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 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잘못한 부분이 있다면 사과할 수 있지만 부풀려진 부분에 대해서 7월 2일 기자회견을 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사진=스포츠월드 DB/SBS ‘뉴스8’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