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김태형 감독의 한숨 “이영하보다 타자들이 더 걱정”

입력 : 2020-11-21 18:02:13 수정 : 2020-11-21 19:01:1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고척돔 최원영 기자] 김태형 두산 감독이 한숨을 내쉬었다.

 

두산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 한국시리즈(7전4선승제) 4차전 NC와의 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시리즈 전적 2승2패가 됐다.

 

타자들의 빈타가 뼈아팠다. 경기를 통틀어 3안타에 그쳤다. 김재호 홀로 만들었다. 그 외엔 줄줄이 0의 행진이었다. 누구도 안타를 치지 못했다. 무득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투수진에서는 선발 김민규가 5⅓이닝 1실점, 6회 구원 등판한 이영하가 ⅓이닝 2피안타 1실점(비자책), 9회에 나온 이승진이 ⅔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과의 일문일답.

 

-총평.

“하...2승2패 다시 원점으로 돌아왔다. 5차전 잘 준비해서 마무리하겠다.”

 

-이영하 6회 투입은 계획된 것인가.

“제일 좋은 카드는 아니고. 김민규가 5회부터 힘이 빠져서 힘들다고 이야기했다. 투구 수가 6회까진 충분했는데 아쉽긴 하다. 바로 김강률을 붙이려다 영하를 짧게 한 번 써보려고 했는데 결과가 그렇게 됐다. 영하보다는 타격이 더 고민이다. 영하는 안 쓰면 되는데 타자들은 계속 경기에 나가야 하니까. 어제 경기 빼면 타격 컨디션이 다들 별로다. 페이스가 너무 안 좋다. 투수들은 괜찮다. 강률이의 부상 부위가 어떤지 걱정이다.”

 

-김민규 투구 어땠나.

“너무 잘 던졌다. 중요한 경기라 긴장 많이 했을 것이다. 공격적으로 들어가더라. 볼 개수가 6회까진 충분하겠다 싶었는데 5회 끝나고 힘이 많이 빠졌다고 했다. 영하는 양의지와 승부하는 게 아쉬웠다. 너무 쉽게 들어가더라.”

 

-박치국, 이승진까지 투입했는데.

“2점 차인데 포기할 순 없지 않나. 나갈 투수들을 앞에 다 썼고 승진이와 치국이가 막아주면 2점 차이야 뭐. 나가야죠.”

 

-5차전 선발은.

“플렉센이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달의소녀 희진, 몽환적인 매력 발산
  • 이달의소녀 희진, 몽환적인 매력 발산
  • 추자현, 색다른 모습
  • '데뷔 20주년' 보아
  • 선미, 범접불가 고혹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