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달의 소녀 츄, 학폭 의혹 부인…“명예훼손 대응할 것”

입력 : 2021-02-23 09:52:57 수정 : 2021-02-23 11:34:2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그룹 이달의 소녀 츄가 학폭 연예인으로 지목돼 논란이 된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냈다.

 

23일 이달의 소녀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현재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는 이달의 소녀 관련 이슈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전해드린다”며 “이슈와 관련된 내용 관계를 명확히 하여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는 없어야 할 것”이라며 츄 학폭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그러면서 소속사 측은 “근거 없는 허위 내용으로 아티스트의 이미지 및 명예를 훼손시키는 경우 가능한 범위 내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을 알려드린다”고 강조했다.

 

앞서 22일 온라인상에는 이달의 소녀 츄에 관한 학교폭력(학폭)을 주장하는 글이 게재돼 의혹이 일었다.

 

작성자는 자신이 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소개하며 작성자는 중학교 1학년 때 츄에게 폭언을 듣고 왕따를 당했으며, 당시 츄는 마음에 들지 않는 친구가 있으면 왕따를 주동했다고 주장했다.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봄 만난 수지…화사함이 한도 초과
  • 봄 만난 수지…화사함이 한도 초과
  • 블랙핑크 제니, 섹시美 발산
  • 이나은 ‘과즙미의 정석’
  • '사이다 같은 매력' 김도연,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