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2-02-13 18:25:49, 수정 2012-02-13 18:25:49

    한국배구연맹, 승부조작 혐의 선수에 '영구제명' 철퇴

    •  한국배구연맹(KOVO)이 승부조작 선수들에게 중징계를 내렸다.

       KOVO는 13일 상벌위원회를 열고 한국배구연맹 규약 122조(징계의 종류) 규정에 의거해 ▲현재까지 기소된 KEPCO 김상기, 박준범, 임시형, 상무신협 최귀동 이상 4명은 영구제명 조치 ▲자진신고한 삼성화재 홍정표는 검찰 수사가 종료되는 시점까지 선수자격 정지▲은퇴한 선수에 대해서는 추후 KOVO 이사회에서 의결해 KOVO 관련 모든 업무에 종사할 수 없도록 하는 등 강력한 징계를 내렸다. 이번 징계를 받은 전·현직 선수들은 프로는 물론 아마추어 배구의 모든 영역에서도 활동할 수 없게 된다.

       KOVO는 리그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불거진 이번 사건의 파장을 최대한 빨리 수습하고자 발빠른 행보를 보였다. 하지만 이번 징계는 법원의 확정 판결 이전에 전격적으로 이뤄져 우려의 목소리도 만만치 않다. 무죄추정의 원칙에 위배되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박상설 연맹 사무총장은 “구속된 선수도 있고, 구속 영장이 기각된 선수도 있지만 검찰을 통해 충분히 확인한 결과를 토대로 이들을 영구제명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프로배구가 존속할 수 있도록 토대를 마련하는 차원에서 엄정 징계가 불가피했다”고 덧붙였다. 만의 하나 법정에서 징계를 받은 선수의 무혐의가 밝혀진다면 추후 다시 징계위원회를 열어 논의를 하겠다는 것이 연맹의 입장이다.

       또한 박 사무총장은 “상무 현역 선수 중 2~3명이 사건에 연루된 정황이 있어 오늘 연맹 차원에서 군 변호사를 선임, 진상을 알아보고 있다”며 비리의 온상이 된 상무 선수단을 적극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3명의 주축 선수가 징계를 받은 KEPCO 관계자는 “징계 결과를 보고 당황스럽고 안타깝다”며 “선수를 보강할 뾰족한 방법이 없기 때문에 기존 멤버들로 계속 간다”고 남은 시즌에 대한 계획을 밝혔다. 

      전경우 기자 kwjun@sportsworldi.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