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5 21:04:41, 수정 2019-06-15 21:04:39

    '봄밤' 정해인, 아역 챙기는 훈훈함… 진짜 아빠 같은 케미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봄밤' 정해인이 아역 배우를 챙기는 훈훈한 모습이 포착됐다.

       

      정해인은 지난 13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밤'에서 아들 은우(하이안)를 위해서라면 세상 두려울 것이 없는 듬직한 아빠의 모습을 보여줬다. 정해인은 극 중 아들로 출연 중인 아역배우 하이안과 호흡마저 섬세하고 차진 연기로 그려내며 부자간의 애틋함을 끌어 올렸다.

       

      '봄밤'에서 정해인은 아들을 향한 미안한 마음과 애틋함을 가지고 있어 다소 조심스럽지만, 카메라 밖에서는 장난꾸러기 부자케미로 촬영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고 있다.

       

      15일 공개된 사진 속 정해인은 아역배우에게 달콤한 눈빛, 섬세한 배려, 기분 좋은 장난까지 삼박자를 고루 갖춘 모습이 포착돼 눈길을 끈다. 촬영 시작 전 긴장을 풀어 주기 위해 자세를 낮춰 눈을 맞추는가 하면 촬영 대기 시간에는 함께 장난도 치는 등 따뜻한 면모를 드러내 현장을 훈훈하게 물들였다.

       

      특히 정해인과 하이안은 이 작품으로 처음 호흡을 맞춘다는 것이 믿어지지 않을 정도로 다정하기 그지없다. 이들은 만날 때마다 서로를 살뜰히 아끼고 끊임없는 장난과 수다로 진짜 가족 이상의 화목한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드라마가 반환점을 돈 시점에서 유지호(정해인)와 이정인(한지민)의 관계가 더욱 깊어져 가는 가운데, 유은우의 존재가 두 사람 사이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더욱 기대된다. 매주 수, 목요일 밤 8시 55분 방송.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