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10 10:57:20, 수정 2019-07-10 11:01:29

    ‘조셉 방출’ 결단 내린 LG, 새 외인 카를로스 페게로 영입

    •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LG가 결단을 내렸다.

       

      LG는 10일 새 외국인 타자 카를로스 페게로와 총액 18만 달러(연봉 15만불, 인센티브 3만불)에 입단 계약을 체결했다.

       

      도미니카 국적인 카를로스 페게로(32·196㎝·117㎏)는 외야수 겸 1루수인 좌투좌타 선수다. 2011년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해 5시즌 동안 103경기 출장, 타율 0.194, 13홈런, 37타점을 기록했다. 또한 2016년 일본 프로야구에 진출했다. 라쿠텐 골든이글스 소속으로 3시즌 동안 259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5, 53홈런, 145타점을 올렸다.

       

      차명석 LG 단장은 “카를로스 페게로는 파워가 좋고, 1루 수비가 가능한 외야수다. 일본 야구를 경험한 점을 감안했고 팀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LG는 기존 외인 타자 토미 조셉을 웨이버 공시 요청했다. 조셉은 올 시즌 허리 부상 등으로 결장이 잦았다. 두 차례 엔트리에서 말소됐고, 지난달 28일부터 줄곧 2군에 머물렀다. 조셉의 최종 성적은 타율 0.274, 9홈런 36타점이었다. 기대치를 밑돌며 조기에 KBO리그를 떠나게 됐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LG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