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7-16 13:01:34, 수정 2019-07-16 13:01:33

    [SW현장] ‘변신’의 신선한 공포…중심에는 배성우&성동일 있다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뻔한 공포는 지겹다. 신선한 자극 없이는 요즘 극장가에서 명함도 내밀 수 없다. 영화 ‘변신’은 기존 여름 공포물과 차별성을 지닌 게 매력 포인트다. 여기에 연기파 배우 배성우와 성동일이 합세하면서 작품성까지 한결 두터워졌다. 

       

      16일 압구정 CGV에서 영화 ‘변신’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배성우, 성동일, 장영남 등을 비롯해 김홍선 감독이 참석했다.

       

      ‘변신’은 악마가 사람의 모습으로 변신하여 가족 안에 숨어들어 서로를 의심하고 증오하게 만든다는 콘셉트를 담은 스토리다. 배우 배성우가 구마사제 삼촌 중수 역을, 성동일이 평범한 공무원 아버지 강구 역을 맡아 작품의 중심을 잡는다. 

       

      김 감독은 “가족이 언제 악마로 변할지 모르는 게 포인트다. 다른 하우스 호러를 보면 가장 안전한 집에서 가족에 의해서 섬뜩한 일이 벌어지는 것이다. 이 포인트에 한국적인 일상이 확실히 들어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내 가족에게도 충분히 일어날 수 있는 현실성 있는 이야기가 차별화된 스토리”라며 제작 의도를 설명했다.

       

      이어 성동일은 “김 감독과 ‘반드시 잡는다’를 함께 했는데 이후 (김 감독이) 사채를 다 갚지 않는 한 다시 안 하려고 했지만 시나리오가 너무 좋았다”고 말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따뜻한 가족이 중심이 되는 이야기였고 가족 이야기하며 내가 대표 아닌가. 아이들 사교육비도 필요해서 선택했다”며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배성우는 “공포영화라 하면 빙의하는 게 많은데 ‘변신’은 그런 작품들과 달리 정말 신선했다”며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구마사제 캐릭터에 대해서는 “금욕적인 역할에 도전한다는 자체가 가장 힘들었다. 그동안 그런 역할을 한 배우들이 많았는데 내가 욕 안 먹고 잘할 수 있을지 생각이 컸다”고 자신을 낮추면서도 “가장 실제 직업에 가까운 캐릭터”라고 자부했다.

       

      김 감독은 “원했던 배우들이 캐스팅됐는데, 배성우와 성동일을 놓고 작품을 썼다. 너무 훌륭하게 연기를 해줬고 나중엔 진짜 가족처럼 느껴질 정도였다. 시나리오의 완성은 배우들이 아닌가 싶을 정도였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오는 8월 21일 개봉.

       

      jkim@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