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8-24 11:34:01, 수정 2019-08-24 13:57:57

    ‘피겨 유망주’ 위서영, 주니어 그랑프리 1차 은메달 쾌거

    •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여자피겨 유망주’ 위서영(14·도장중)이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깜짝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위서영은 24일(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쿠르쉐빌에서 열린 ‘2019~20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8.18점 프로그램구성요소 점수(PCS) 57.14점을 합친 총점 125.32점을 받았다. 전날 쇼트프로그램에서 65.75점을 받은 위서영은 총점 191.07점을 기록, 카밀라 벨리에바(러시아·200.71점)에 이어 2위에 올랐다. 동메달은 마야 크로미크(러시아·179.32점)가 차지했다.

       

      위서영이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시상대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 시즌부터 주니어 그랑프리에 나선 위서영의 최고 성적은 4위였다. 동시에 ISU 공인 대회에서 190점 이상을 기록한 역대 5번째 한국 여자 싱글 선수가 됐다. 이전까지 김연아(은퇴·228.56점), 최다빈(고려대·199.26점), 김예림(수리고·196.34점), 임은수(신현고·205.57점)가 190점 이상을 기록한 바 있다.

       

      지난 시즌 ISU 채점 기준이 바뀐 이후부터로 범위를 좁히면 한국 여자 선수 중 임은수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점수를 얻었다. 주니어 그랑프리 한국 여자 싱글 최고점은 지난해 9월 3차 대회에서 김예림이 얻은 196.34점이다.

       

      전반적으로 안정적인 연기가 눈에 띄었다. 첫 번째 요소인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트 콤비네이션을 깔끔하게 성공한 위서영은 트리플 플립-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더블 악셀까지 깨끗하게 수행, 큰 박수를 이끌어냈다. 네 번째 점프 요소인 트리플 플립에선 어텐션(에지 사용주의) 판정을 받기도 했지만, 가산점은 챙겼다.

       

      가산점 구간에서도 흔들림은 없었다. 더블악셀-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콤비네이션 점프를 완벽하게 구사한 뒤 트리플 러츠, 트리플 루프를 실수 없이 연기하며 차곡차곡 점수를 쌓았다. 비 점프 요소인 플라잉 카멜 스핀(레벨 4),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 스텝 시퀀스(레벨3), 레이백 스핀(레벨4)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ISU SNS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