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1-14 00:01:21, 수정 2019-11-13 14:50:36

    "H조 최강 레바논, 한국 1점차 신승 예상" 장지현 위원 전망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레바논과의 카타르월드컵 2차 예선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

       

      ‘슈퍼 쏘니’ 손흥민부터 황의조, 이강인, 황희찬 등 해외파 에이스들이 총출동한다. 

       

      적지에서 열리는 이번 경기의 해설을 맡은 장지현 위원은 “레바논은 객관적 전력상 (한국을 제외하면) H조에서 가장 강한 팀“이라며 쉽지 않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경기는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의 카밀 샤문 스타디움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4차전으로 열린다.

       

      이에 앞서 장지현 해설위원은 이번 경기의 승패를 가를 요소로 베스트 멤버들의 정신력을 꼽았다. 장 위원은 “레바논 원정은 언제나 쉽지 않았다. 독일, 스웨덴, 노르웨이 등 유럽에서 태어나 유럽에서 축구를 배운 선수들이 많이 있는 레바논과의 원정경기는 사실상 2차 예선에서 가장 중요한 경기”라면서 “여러 환경 조건이 다른 이번 경기에서 정신력을 다잡는 게 중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차범근 감독의 기록마저 뛰어넘으며 맹활약하고 있는 손흥민에 대해서 장 위원은 “집중 견제 대상이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전, 프리미어리그 12라운드 셰필드전에서 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최고의 컨디션을 보여주고 있는 손흥민이지만, 상대 수비의 집중 마크로 마음껏 활약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설명이다. 

       

      장 위원은 대신 황희찬, 김신욱, 권창훈 등 손흥민이 아닌 다른 선수들이 키플레이어가 될 가능성이 클 것이라는 의견을 전했다. 어려운 경기가 될 것이라고 밝힌 만큼 장 위원은 경기 결과에 대해서도 “한 골 차 승리를 예상한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악명 높은 레바논 원정길에 오른 대한민국 대표팀이 승리를 거두고 H조 1위를 사수할 수 있을까. 손흥민을 비롯해 발렌시아에서 꾸준히 출전 기회를 얻고 있는 이강인, 보르도의 에이스로 떠오른 황의조,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 등이 출전을 기다리는 레바논전은 킥오프 10분 전 스포티비 유튜브 채널 및 스포티비 나우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 DB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