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운동·식단조절에도 꿈쩍 않는 복부지방… 원인은 ‘만성 염증’

입력 : 2020-01-14 11:56:55 수정 : 2020-01-14 11:56:5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희원 기자] 매년 연초는 ‘다이어트 의지’가 결연해지는 시기다. 다가올 여름 비키니를 입고 해변을 누비고 싶은 20대 대학생, 매일같이 기초대사량이 떨어지는 것을 느끼는 30~40대 직장인, 부쩍 나잇살이 늘어나 고민하는 50대 주부에 이르기까지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다이어트를 다짐한다.

 

다이어터들이 유독 살을 빼기 힘들어하는 부위가 ‘뱃살’이다. 뱃살은 식이요법과 헬스 등 운동을 꾸준히 하더라도 마음처럼 제거가 쉽지 않은 부위다.

 

특히 중장년층에서는 더욱 곤혹스러워 하는 부위다. 점점 성장호르몬 분비가 줄어들며 나잇살이 찌는 것은 물론, 축적된 복부지방이 건강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특히 나이가 들며 체력이 떨어지다보니 예전처럼 격한 다이어트를 하기 어려운 측면도 있다.

 

유독 뱃살을 빼기 어려운 이유가 무엇일까? 손유나클리닉의 손유나 원장은 “복부는 신체의 다른 부분에 비해 움직임이 적어 셀룰라이트가 자리 잡았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셀룰라이트는 만성 염증으로 살이 섬유화된 것을 말한다. 만성 염증으로 인해 피해입은 조직이 제대로 치유되지 못하면서 섬유화돼 단단해진 조직이 빈자리를 채우게 되고 이것이 반복되면서 복부에 축적되는 것이다. 결국 복부비만으로 이어진다.

 

이같은 원리를 이해하지 못할 경우 복부 지방을 제거하겠다고 굶거나 운동해도 실패할 가능성이 높다. ‘나잇살’까지 걱정해야 할 연령대라면정확한 진단을 바탕으로 위장에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 보는 것도 필요하다. 손 원장은 “위장건강이 좋지 않다면 복부 긴장도가 높아지며 염증이 쉽게 발생해 셀룰라이트가 더 악화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다이어트를 결심했더라도 이를 실천하는 게 쉽지 않다는 점이다 잦은 야근, 친목을 위한 모임 등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이 꾸준히 정석 다이어트를 실천하기란 만만치 않다.

 

단기간에 탄탄하고 매력적인 복부라인을 만들고 싶다면 의학의 도움을 받아보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다.

 

일례로 ‘복부캣’을 들 수 있다. 실제 지방세포를 감소시키는 비만시술로 반영구적인 사이즈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여기에 콜라겐 합성으로 리프팅 효과까지 있어 살이 늘어지지 않아 탄탄한 복부라인으로 거듭날 수 있다. 이는 러브핸들부터 윗배, 아랏배 부분의 볼록한 라인을 바로잡을 수 있는 것은 물론, 지방흡입술로도 해결하기 어려운 셀룰라이트까지 제거해 매끈한 복부라인을 얻을 수 있다.

 

무엇보다 캣 주사에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전혀 들어있지 않아 이로 인한 부작용 걱정을 덜 수 있다.

 

손유나 원장은 “복부비만이 발생하면 개인의 게으름이나 식습관에 책임을 돌리기 쉽다”며 “하지만 대체로 복부에 염증이 생겨 셀룰라이트가 쌓인 경우가 많다보니 자책하지 말고 치료로 개선하는 방향을 생각해보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이어 “이와 함께 충격파 및 고주파 시술을 통해 복부 염증을 치료하면 셀룰라이트가 개선되며 요요현상 없이 복부 건강을 되찾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happy1@sporo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고아성, 순백의 무결점 미모
  • 고아성, 순백의 무결점 미모
  • 배우 김아중, 변함었는 무결점 미모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