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공효진, 댓글 논란에 입 열었다 “모자란 연기 쑥스러웠다…다른 오해 없길”[전문]

입력 : 2020-01-23 17:26:54 수정 : 2020-01-23 17:32:2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공효진이 과거 출연작을 둘러싼 댓글 논란에 직접 입을 열었다. 

 

23일 오후 공효진은 자신의 SNS에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였는데, 먼저 계정 소유주 분과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하다”고 입을 열었다. 최근 불거진 이슈를 인지한 듯 “나에겐 작품 하나 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하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가수 솔리드의 곡 ‘이제 그만 화 풀어요’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자신의 출연 드라마가 언급되자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 달라”는 공효진의 댓글이 누리꾼들의 설전을 불러왔다. 과거의 모습도 사랑하고 응원하는 팬을 존중하지 못했다는 이들의 의견과 당사자가 잊고 싶은 과거일 수 있다는 의견이 충돌했다. 이와 관련해 공효진은 “그저 너무 오래전 제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다.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한다”며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제발”이라고 부탁했다. 

최근 공효진은 한 팬이 SNS 계정에 KBS2 드라마 ‘상두야 학교가자’ 영상을 올린 글에 직접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 돼요? 부탁할게요”라는 댓글을 게재했다. 이에 해당 팬은 “네. 공 배우님. 그렇게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고 답변했다.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공효진의 댓글에 의문을 나타냈고, 해당 계정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계정 운영자인 팬은 공효진을 위한 계정을 만들어 오랜기간 그를 응원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데뷔 20년 차를 맞이한 공효진의 지난 출연작들을 게재했고, 인상적인 작품과 그 대사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동백꽃 필 무렵’으로 큰 인기를 끌고 KBS ‘연기대상’을 차지한 공효진을 응원하고 축하하는 게시물을 남기기도. 

 

공효진이 직접 댓글을 달자 한 누리꾼은 “꽁(공효진) 댓글을 받으셨다니 한편으로는 부럽네요”라고 댓글을 남겼고, 해당 팬은 “사실 너무 슬퍼요. 공배우에게 죄송하네요. 좋은 뜻으로 응원 다시 할게요. 고맙습니다”라고 답했다. 팬의 “슬프다”는 댓글에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더해졌다. 

 

한편, 공효진은 지난달 종영한 KBS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의 타이틀롤 오동백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오동백과 그를 향해 직진 사랑을 주는 강하늘(황용식 역)의 순수한 로맨스는 안방극장에 큰 반향을 일으켰고, ‘동백꽃’은 최고시청률 23.8%를 기록하며 하반기 최고 화제작으로 자리매김 했다.

 

▲이하 공효진 SNS 글 전문 

 

그런 의도로 남긴 글이 아니였는데, 먼저 계정 소유주 분과 상처를 받은 많은 분들께 미안해요.

 

저에겐 작품 하나 하나, 그 작품들을 좋아해주시는 모든 분들까지 다 소중합니다. 그저 예전 제 모자란 연기가 쑥스러웠어요.

 

다른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이제 그만 화 풀어요. 🙏제발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공효진 SNS 캡쳐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아이유,'하트 받으세요'
  • 아이유,'하트 받으세요'
  • 블랙핑크 리사,'하트 받으세요'
  • 매력 넘치는 배우 박신혜
  • 손인사하는 블랙핑크 제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