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포트트릭하고도 “MOM은 케인”이라 말한 손흥민

입력 : 2020-09-20 22:41:23 수정 : 2020-09-21 01:15:3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케인이 MOM으로 뽑혀야.”

 

 손흥민(28·토트넘)은 겸손했다. 사우스햄튼전 포트트릭으로 역사를 새로 쓰고도 공을 동료에게 돌렸다.

 

 토트넘은 20일 오후 8시 영국 세인트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스햄튼과의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에서 5-2 대승을 챙겼다. 지난 개막전에서 패배했던 토트넘은 역전승으로 분위기를 반전했다.

 

 손흥민과 해리 케인(27) 듀오가 경기를 책임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손흥민은 4골을 기록하며 EPL 최초 해트트릭, 개인 통산 최다골, 아시아 최초 포트트릭 등 대기록을 작성했다. 케인은 1골 4도움으로 엄청난 존재감을 자랑했다. 두 선수 모두 평점 10을 받았다.

 

 특히 손흥민은 이날 경기 공식 MOM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하지만 손흥민은 자신이 아닌 케인이 받아야 한다고 겸손했다. 경기 후 현지 중계 방송사 인터뷰를 통해 “EPL에서 세 골을 넣은 것은 큰 영광이다. 네 번의 경기적인 도움으로 내가 골을 넣게 해준 케인이 MOM으로 뽑혀야 한다”며 동료 덕분에 활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케인과 앞으로 더 많은 것을 이뤄내겠다”며 더 나은 미래를 정조준하기도 했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유인나, 자신감 넘치는 포~즈
  • 유인나, 자신감 넘치는 포~즈
  • 홍수아, 사랑스러운 손인사
  • '써치' 정수정, 새로운 모습 기대
  • NCT 성찬, 훈남의 매력 발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