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SW이슈] 성폭행 논란 계속, 기성용 “자비 없다”vs변호사 “증거 공개”

입력 : 2021-02-28 08:29:00 수정 : 2021-02-28 13:37:1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프로축구 K리그1 FC서울 기성용(32)의 성폭행 논란이 계속될 전망이다. 기성용은 사실이 아니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고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이들의 변호사 측은 증거를 공개하겠다며 맞불을 놓았다.

 

 기성용은 지난 27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치른 전북현대와 서울의 ‘하나원큐 K리그1 2021’ 개막전(2-0 전북 승)이 끝난 이후 자발적으로 기자회견장에 등장해 최근 있었던 자신을 둘러싼 소문들이 억측이라고 힘줘 말했다.

 

 사건은 24일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는 “2000년 1월~6월에 걸쳐 전남에 위치한 모 초등학교 축구부에서 수십여 차례에 걸쳐 참혹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가해자 A와 B는 초등학교 6학년이었다. 피해자 C와 D는 초등학교 5학년이었다. 합숙소에서 가해자 A와 B는 피해자 C와 D를 불러내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당시 박 변호사가 배포한 보도자료에는 A선수가 ‘최근 수도권 명문 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라고 자세히 기재돼 있었고 이로 인해 A선수가 기성용이라는 추측이 돌았다. 이에 기성용 본인과 그의 에이전트 C2글로벌은 “사실이 아니다”며 반박했다.

 

 그리고 기성용은 개막전 이후 가진 기자회견을 통해 “뒤로 숨지 않고 당당히 해결하겠다. 이제 자비는 없다. 증거가 있으면 빨리 내놓고 빨리 해명하면 될 일이다. 왜 증거를 꺼내지 않고 여론몰이를 하는지 모르겠다”며 “다시 한 번 확실하게 말하는데 (성폭력을) 절대로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기성용의 기자회견 이후 박 변호사 측도 즉각 대응했다. 뉴시스는 같은 날 박 변호사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박 변호사는 “기성용이 원하는 대로 해줄 생각이다. 조만간 증거 전체를 공개하겠다”며 “우리도 회의를 통해 기자회견을 할지, 한다면 어떤 식으로 할지 정할 계획이다”고 반박했다.

 

 반박에 반박, 또 거기에 재반박이 나오면서 진실공방은 점점 더 뜨거워지고 있다. 이번 성폭행 논란이 어떤 결론이 날지 이목이 쏠린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러블리즈 이미주는 매일이 리즈
  • 러블리즈 이미주는 매일이 리즈
  • 김소연, 이렇게 우아할 수가 있나
  • 봄 내음 물씬…신민아, 러블리 그 자체
  • 아나운서 김남희, 봄 재촉하는 상큼 비주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