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08-08-27 09:35:58, 수정 2008-08-27 09:35:58

    안영학, 북한축구대표 합류… 내달 2일 출국

    정대세, 경고누적에 불참
    • 프로축구 수원 삼성의 미드필더 안영학(30)이 2010 남아공월드컵 축구 아시아지역 최종예선을 위해 북한 대표팀에 합류한다.

      26일 수원 구단에 따르면 안영학은 북한 대표팀에 뽑혀 다음 달 2일 출국, 중국 베이징을 경유해 아랍에미리트연합(UAE) 두바이로 이동할 예정이다. 

      남아공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에 이어 최종예선에서도 한국과 한 조에 속한 북한은 오는 9월 7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두바이에서 UAE와 최종예선 B조 첫 경기를 치른다. 

      북한은 UAE전에 대비, 지난 24일 카타르 도하에서 치른 카타르와 친선경기에서 먼저 두 골을 내준 뒤 리금철이 한 골을 만회하는데 그쳐 1-2로 졌다. 

      북한은 UAE와 경기 뒤 7일 중국 상하이로 옮겨와 10일 훙커우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최종예선 2차전을 갖는다. 평양에서 개최됐어야 할 이 경기는 북한의 요구로 상하이에서 열린다. 

      북한 대표팀의 주전 미드필더 안영학은 남북대결까지 치른 뒤 다음달 11일 입국해 수원에 복귀한다.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활약 중인 북한 대표팀 공격수 정대세(24·가와사키 프론탈레)는 3차 예선에서 경고 누적으로 UAE와 최종예선 1차전에 뛰지 못한다.

      스포츠월드 김현기 기자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