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7 13:25:50, 수정 2019-05-27 16:27:44

    [SW이슈] 양현석 성접대 의혹에 YG 주가 곤두박질… "동석 했지만, 사실 아냐" 해명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YG 측은 "사실은 아니지만, 동석한 사실은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소식이 알려지자 YG의 주가는 12% 이상 급락하며 곤두박질치고 있다.

       

      MBC 시사 교양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측은 27일 YG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보도한다고 예고했다. '스트레이트' 제작진은 "해외 투자자들에게 성매매 여성들을 동원해 성접대를 했다는 정황이 드러난 가수 승리의 성접대 당시, 숙박비 결제가 YG의 법인카드로 이루어졌다. 이에 따라 YG가 연루된 성접대 사건이 아니냐는 의혹은 끊이지 않았지만 경찰은 YG에 대한 수사는 전혀 하지 않았다"라며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제작진은 "2014년 7월, YG가 동남아시아 재력가 2명에게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증언을 입수했다"면서 "YG 양현석 대표와 YG 소속의 가수 한 명이 강남의 한 고급 한정식 식당에서 이들을 기다리고 있었고, 이 식당에는 남성 8명과 의아하게도 25명의 여성이 있었다"고 전했다.

       

      특히 '스트레이트' 측은 25명의 여성 가운데 10명 이상은 YG 측과 친분이 깊은 유명 유흥업소에서 투입한 여성들이었다고 밝혀 논란을 예고했다. '스트레이트' 측은 "이들은 식사를 마치고 양현석 씨가 사실상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강남의 클럽 NB로 이동했다. 그리고 클럽에서의 이 술자리가 사실상의 성접대로 이어졌다는 증언을 확보했다. 즉, 해외투자자에 대한 승리의 성접대 이전에도 YG는 승리가 성접대를 한 것과 동일한 수법으로 외국인 투자자들에 대한 성접대를 했다는 구체적인 정황을 취재한 것"이라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YG 측은 즉각 반박했다. YG 측은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지인의 초대를 받아 동석한 사실 있지만 어떤 형식의 접대도 한 적 없다"라고 했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선 빅뱅 전 멤버 승리에 이어 양현석 대표의 성접대 의혹을 두고 맹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뿐만 아니라 27일 오후 1시 15분 기준 YG의 주가는 전일(32,800원) 대비 12.04% 하락한 2만8800원을 기록 중이다. 닷새째 하락 중인 YG의 주가는 장중 3만원선이 넘어지며 근 1년만의 최저가를 기록, 

       

      한편,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을 다룬 '스트레이트'는 오늘(27일) 저녁 8시 55분 방송된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