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6-12 09:34:41, 수정 2019-06-12 09:34:42

    ‘기생충’,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개봉주 스코어 1위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프랑스 개봉 첫날 25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개봉 한국 영화 중 가장 높은 첫 주 스코어를 기록했다. 

       

      지난 5일(이하 현지시각) 프랑스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9일까지 5일간 25만 9737명의 현지 관객을 동원하는 성적을 거뒀다. 이는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 영화 중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설국열차’의 개봉주 스코어인 23만 5371명을 넘은 성적이다. 또한 ‘기생충’은 같은 날 개봉한 ‘엑스맨: 다크 피닉스’에 이어 프랑스 박스오피스 2위를 기록하는 놀라운 성과를 거뒀다. ‘엑스맨: 다크 피닉스’는 같은 기간 49만 8000명 관객을 동원했다.

       

      특히 ‘엑스맨: 다크 피닉스’의 개봉주 스코어는 597개관에서 개봉해 거둔 성적인데 반해 ‘기생충’은 179개관에서 상영된 성적으로 더욱 눈길을 끈다. 이와 같은 현지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기생충’은 금주 중 300여 개관 이상으로 확대 상영될 예정이다.

       

      역대 프랑스 개봉 한국영화 최고 스코어를 기록한 ‘설국열차’는 최종 약 68만 명의 관객을 동원했고, 2위 ‘취화선’은 약 31만 명, 3위 ‘아가씨’는 약 30만 명, 4위 ‘부산행’은 약 27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바 있다. ‘기생충’은 개봉 일주일이 되기도 전에 ‘취화선’과 ‘아가씨’의 최종 스코어에 가까운 성적을 거두게 됐다.

       

      호평도 뜨겁다. 프랑스 현지 개봉 후에는 “현실에 대한 발언을 담은 영화를 만드는 필름메이커인 봉준호. 그 특유의 다양한 면을 지닌 천재성에 충실하면서도 ‘가족영화’의 전통에 자신을 적응시켰다”(르몽드), “익살과 강렬함, 그리고 웅장함이 정교하게 하나로 이어진 이야기. 피할 수 없는 황금종려상”(프리미어) 등 프랑스 주요 매체들로부터 각양각색의 호평을 받으며 화제몰이를 하고 있다.

       

      ‘기생충’은 국내를 배경으로 풀어낸 봉준호 감독의 오리지널 각본과 국내 배우들의 열연으로 국내는 물론 프랑스에서까지 흥행 청신호를 켜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 이는 프랑스 관객들에게 익숙한 프랑스 만화를 원작으로 할리우드 배우들이 기용되었던 ‘설국열차’와도 다소 대비되는 지점이다. 신선한 전개, 예측 불가한 재미, 배우들의 놀라운 앙상블뿐만 아니라 봉준호 감독이 던지는 보편적이고 깊이 있는 메시지가 국내를 넘어 전 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을 것을 예고하고 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면서 시작된 두 가족의 만남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으로 번져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국내에서는 11일 기준 737만 관객을 동원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