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허리디스크 통증, 초기에 주사치료로 완화

입력 : 2020-09-23 03:00:00 수정 : 2020-09-22 18:23:2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희원 기자] 최근 허리디스크 발병 연령이 점점 어려지고 있다. 이는 본래 퇴행성 질환으로 중노년 이상에서 호발했다. 하지만 최근에는 10대부터 학업에 매진하느라 오래 앉아서 공부하고, 대부분 척추 근력 운동 부족과 나쁜 자세에 시달리다보니 화나 연령대가 젊어지는 추세다.  

 

이제는 기대수명이 길어진 시대인 만큼, 젊을 때 허리디스크를 진단받는 게 더욱 부담으로 느껴지기 쉽다. 그렇다고 이를 방치해서는 안 된다. 증상이 더 악화되고 만성화될 수 있어서다. 

 

어떤 질환이든 마찬가지이듯, 허리디스크도 초기에 진단받아 빠른 치료에 나서야 치료가 수월하다. 또 상황이 악화되기 전 미리 관리를 통해 통증을 관리하는 게 유리하다.  

최원석 구로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원장

이와 관련 최근에는 출혈, 통증, 부작용 위험이 덜한 비수술요법이 등장해 치료 부담도 줄어들고 있다. 

 

최원석 구로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원장은 “대표적인 허리디스크 비수술치료로 프롤로주사를 들 수 있다”며 “프롤로주사는 허리디스크 뿐만 아니라 근골격계 질환 치료에 좋은 효과를 보여 활동량이 많은 20~30대 환자들의 통증을 완화할 때 효과적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프롤로주사는 초음파 영상을 통해 인체에 무해한 고삼투압 주사액을 인대나 힘줄에 주입하는 재생 주사치료 요법이다. 손상된 인대, 연골, 연골판 등에 주사액이 주입되면 염증이 생긴 부위에 세포가 증식해 인체에서 손상된 부위를 재생하고 강화시키는 원리를 쓴다. 

 

프롤로주사는 간단한 주사치료이지만 통증 경감 효과를 제대로 보기 위해서는 정확한 통증 부위에 주사하고 개인의 상태에 맞는 적정 용량의 증식제를 주입해야 한다. 따라서 시술 경험이 풍부하고 노하우가 있는 의료진인지 확인하는 게 중요하다.  

 

한편, 허리디스크의 주된 증상으로는 허리뿐만 아니라 엉덩이, 다리 등 하반신 전체에 통증이나 저림, 뻣뻣함을 느끼는 것이다. 허리에는 통증이 없는데 다리가 찌릿한 증상이 있다면 디스크를 의심할 수 있다.  

 

최 원장은 “단순 통증이나 저림을 그대로 방치하게 되면 대소변 장애, 하지 마비, 보행 장애 등으로 악화할 수 있다”며 “이럴 경우 주사치료가 아니라 수술을 고려해야 할 수 있으므로 조기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소연, 걸크러쉬한 포~즈
  • 김소연, 걸크러쉬한 포~즈
  • 장희진, 가을 감성 물씬 담긴 분위기
  • 유인나, 자신감 넘치는 포~즈
  • 홍수아, 사랑스러운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