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6-09-28 14:00:00, 수정 2016-09-28 11:09:23

    [카드 뉴스] 전쟁터에 꽃 대신 핀 희망, 하얀 헬멧

    •  "한명의 목숨을 살리는 것은 인류를 구하는 것과 같다"
      시리아 내전에서 목숨을 걸고 구호작업을 하고 있는 시리아 민방위대의 구호입니다.  이들은 하얀색의 헬멧을 쓰고 구조활동을 벌여 '하얀 헬멧'으로 불립니다.
       2013년 하얀 헬멧이 된 칼리브 카티브의 꿈은 '사진 기자'.  세계를 울린, 울지 않는 소년 '옴란 다크니시'를 찍은 것도 카티브였습니다.
      그는 최근 '하얀헬멧'이라는 다큐멘터리까지 촬영했는데요. 그는 자신이 촬영한 사진과 영상이 전쟁을 멈출 수 있다고 믿습니다.

      출처: NPR(미국공영라디오), 카티브 트위터 

      이재호 기자 futurnalist@segye.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