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톡★스타] ‘한다다’ 오윤아 “잠시나마 힐링된 작품으로 남길” 종영소감

입력 : 2020-09-15 17:06:48 수정 : 2020-09-15 18:10:0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현실공감을 부르는 열연부터 달달한 로맨스까지, 다채로운 매력으로 활약을 펼친 배우 오윤아가 ‘한 번 다녀왔습니다’ 종영 후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이하 한다다)에서 오윤아는 부모님과 오빠, 동생들을 살갑게 챙기는 씩씩한 송가네 장녀 가희로 분했다. 탁월한 연기력은 물론이고, 밝고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하며 안방극장의 사랑을 받아왔다. 

 

 오윤아는 결혼과 이혼을 거치면서 고스펙 경력단절녀가 된 현실에서부터 의류매장에 취직을 한 이후 상사의 갑질에도 참고 견디는 직장인의 애환, 그리고 직장을 그만두고 자신의 꿈인 쇼핑몰 사업을 위해 열심히 뛰어다니는 모습까지, 바람직한 캐릭터 성장사를 보여주며 존재감을 자랑했다. 

 

 이뿐 아니라 연하남 효신(기도훈)과 함께 풋풋하면서도 달달한 연상연하 로맨스를 그리면서 시청자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았다. 오윤아는 아들 지훈(문우진)을 향한 가슴 뭉클한 모정과 함께, 싱글맘으로서 연애에 있어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는 상황 속 효신에게 계속 끌리는 과정들을 설득력 있게 표현하면서 ‘한다다’의 로맨스 지수를 높이는데 일조했다. 

 

 오윤아는 소속사 폴라리스를 통해 “폭설이 쏟아졌던 첫 촬영부터 찜통더위와 태풍 등 많은 일이 있었는데 무사히 잘 끝날 수 있어서 감사하다. 항상 좋은 작품이 끝나면 아쉬움이 많이 남는 편인데 ‘한다다’는 특히나 아쉬움이 남는다. 한동안 많이 그리울 것 같다”며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현실적으로 일어날 수 있는 소재들을 이용해 이렇게 좋은 글을 써 주신 작가님과 이를 더욱 재미있게 연출해주신 감독님, 그리고 현장에서 너무나 고생이 많았던 제작진과 실제 가족보다 더 가족 같았던 선후배 배우들 덕분에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남겼다.

 

 오윤아는 “무엇보다 끝까지 공감해 주시고 같은 시선, 호흡으로 달려와 준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 너무나 힘들고 어려운 시기 가운데 ‘한다다’가 잠시나마 힐링이 되고 힘이 돼 주었던 작품으로 남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한다다’에서 빛나는 존재감을 자랑했던 오윤아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편스토랑’에 출연, 집밥퀸의 매력을 선보이며 드라마뿐 아니라 예능에서도 활발한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사진=폴라리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
  • 배우 박주현, '좀비탐정' 제작발표회 눈부신 미모
  • 배우 한보름, 청순미 뿜뿜
  • 안젤리나 다닐로바, 우아한 포즈